[당진] 주민 속 썩이는 고철 보관·운반... 해결책 마련 ‘고심’
[당진] 주민 속 썩이는 고철 보관·운반... 해결책 마련 ‘고심’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1.23 12:55
  • 호수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고철 보관·운반으로 인한 환경피해 대책 회의 개최
동부고대항만고철야적장
동부고대항만고철야적장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지난 해 6월 고대부두항만 야적장에 라돈 침대가 반입되면서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큰 이슈가 됐었다. 당시 야적장은 고철의 야적장으로 활용됐다. 라돈침대 문제로 모여든 주민들은 현장의 고철더미들을 바라보며 당진시의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당진시는 일제 합동 점검에 나선바 있다.(관련기사: 라돈침대 유탄 맞은 고철야적장... “관리 엉망”, 본지 1213호)

당진시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주민민원 현황을 살펴보면 제철소 주변의 민원은 총 17건이다. 이중 제법 큰 덩어리의 고철까지 포함한 먼지 관련은 13건, 악취는 3건, 소음은 1건이 접수됐다.

대형 사업장의 경우 업체 관리만으로도 어느 정도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지만 고철 스크랩 운반차량 등이 이송 과정에서 발생시키는 먼지와 고철 덩어리들이 이동 주변 도로와 논밭에도 피해를 주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당진시 환경정책과는 대책을 찾기 위해 관계자들을 불러 모아 회의를 진행했다.

23일 당진시청 중회의실에 현대제철, 동부제철, 동국제강, 환영철강의 환경책임팀장 및 동부당진항만운영, 당진항만, 당진해운, 고대부두운영 등의 관계자들이 모여 ‘제철단지 인근 고철 보관·운반으로 인한 환경피해대책 회의’를 열었다.

조한영 환경정책과장은 “기업에서도 새해 업무 계획보고 등으로 바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의를 진행하는 것은 고철 차량에 대한 민원이 많기 때문”이라면서 “기업 입장에서 이윤창출도 중요하지만 사회적 역할도 필요하다. 기업 입장의 대처 방안 등을 마련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회의를 이끌었다.

당진시는 관련 민원 해결을 위해 대형 사업장의 역할을 높이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 예를 들면 고철 입고 차량에 대한 사업장 내 관리와 입고 업체에 대한 비용 청구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업체들은 사업장 내 관리뿐만 아니라 철스크랩 운반차량의 도로 현장 관리 강화가 더 실효성 있을 것이란 의견을 내놨다.

현대제철을 비롯한 업체들은 “고철 입고 업체의 관리는 현실적으로 힘들다. 더욱이 고철 외의 다른 물건을 처리할 경우 고철 외 폐기물이 증가하는 엉뚱한 부작용도 발생한다”면서 “사업장에서는 차량 청소용 마대를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납품 하고 돌아가는 차량이 무단 투기를 자주한다. 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야적장 이동 도로와 주변 논밭에 떨어진 고철 덩어리와 비산먼지를 해결하기 위한 효과적인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지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