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상경집회에 기자회견 그리고 인력투입... 긴박했던 라돈침대사태
[당진] 상경집회에 기자회견 그리고 인력투입... 긴박했던 라돈침대사태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0.05 19:16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지난 29일 상경집회 이후 당진시민단체 기자회견까지
대진침대, 원안위, 주민들 만났지만 요구 수용은 미지수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다시 한 번 당진을 찾았지만 주민들의 뜻은 완강했다.

지난 4일 원안위가 다시 한 번 당진을 방문해 주민들과 협의했디만, 이날 역시 대표단에게 양해를 구하는 선에서 진전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지난 4일 원안위가 다시 한 번 당진을 방문해 주민들과 협의했디만, 이날 역시 대표단에게 양해를 구하는 선에서 진전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박소순 대책위원장은 “원안위가 준비 없이 내려 온 것 같다. 우리가 가시적으로 보이는 것이 없다. 답답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사실 지난 추석 연휴를 지나며 당진의 라돈 침대 사태는 긴박하게 돌아갔다. 주민들은 추석 연휴가 끝난 지난 29일 원안위 사무실이 위치한 광화문 광장 인근으로 상경집회에 나섰다.(관련기사: 당진에 쌓인 라돈침대, 원안위가 해결해라, 본지 온라인판 1224호)

당진 지역 주민들이 라돈 침대의 조건 없는 반출을 요구하며 상경집회를 개최했다.
당진 지역 주민들이 라돈 침대의 조건 없는 반출을 요구하며 상경집회를 개최했다.

상경집회에서 주민들은 원안위의 방사능 물질 관리 실패와 라돈 침대의 졸속 처리를 지시한 정부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날 집회는 포탈사이트 메인을 게재되며 관련 기사를 쏟아냈다. 집회에 참가한 한 주민은 “마치 중앙 언론이 주민들의 상경집회를 기다린 듯하다”라고 말할 정도로 상경집회는 나름 주목을 받았다.

이런 상황에 고무되며 사태 해결의 진척을 바랐던 주민들의 기대는 오래가지 못했다. 상경집회 다음날인 30일 대진침대 측은 당진을 방문해 “물리적 충돌을 감수하더라도 1일 해체인력을 투입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주민들은 분노하며 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진행했고 시민사회단체 역시 긴급회의를 통해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는 중지를 모으고 2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에 당진시는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며 대화의 자리를 마련했다. (관련기사: 당진 라돈침대 해체 인력투입에 한때 긴장 고조, 본지 온라인판 1224호)

1일 대진침대 관계자와 반대 대책위원회가 당진라돈침대 사태에 대한 대화의 자리를 가졌지만 서로의 온도차만 확인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마무리됐다.
1일 대진침대 관계자와 반대 대책위원회가 당진라돈침대 사태에 대한 대화의 자리를 가졌지만 서로의 온도차만 확인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마무리됐다.
라돈 매트리스 당진시민대책위원회가 2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돈침대 강행 처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라돈 매트리스 당진시민대책위원회가 2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돈침대 강행 처리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결국 큰 충돌 없이 긴박한 상황에서 벗어났지만 사태의 해결은 여전히 난망한 상황이다.

일단 원안위의 공식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상황이고, 당진시 역시 ‘주민들의 동의 없는 해체 불가’라는 다소 소극적인 입장이었다. 다만 당진시의 경우 대진 본사가 미수거 물량을 처리한 이후에는 변화의 기미도 보이고 있다.

5일 아침 김홍장 당진시장과 주민대책위 측은 조찬 모임을 갖고, 라돈 침대 사태 해결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 시장은 주민들의 뜻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고, 주민들은 당진시의 보다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전국 라돈 침대가 대진 본사에서 해체가 마무리 됐고 당진의 인근 지역 주민들은 물론 시민사회단체까지 나서서 정부와 원안위의 졸속행정과 무능력을 비판하고 나섰다. 지역 주민들의 ‘당진 해체 불가’라는 입장 변화는 어떤 경우에도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원안위와 대진침대 측의 고민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