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보수 단일화 위해 불쏘시개 역할 하겠다”
“당진 보수 단일화 위해 불쏘시개 역할 하겠다”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0.04.06 17:46
  • 호수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완 후보 선거대책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에 정석래 전 당협위원장 임명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정석래 전 한나라당 당협위원장이 지난 6일 김동완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김동완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 위원장으로 임명됐다.

김동완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석래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보수와 진보로, 그리고 진보는 또 주사파가 장악한 상황에서 국가의 장래가 걱정인 가운데서 당진의 보수진영이 두 갈래로 갈라져 있어 시민들의 걱정이 커져가고 있어 단일대오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 경선 탈락 이후 마음이 편치 못했고, 당원의 한 사람으로 당진 보수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이 돼서 뛰어들게 됐다”며 김동완 후보 선대위 합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서 정석래 전 위원장은 “국가가 매우 어렵지만 오늘부터 당진시민의 민원사항, 당진시의 현안 애로사항, 기업유치 등 부자당진, 명품당진이 되도록 앞장서겠다”라며 “이번 총선은 단순히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사회주의로 가느냐 아니면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느냐의 기로에 선 중요한 선거”라고 김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김동완 후보와 무소속 정용선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정 위원장은 “2년 후에는 대통령 선거가 있다. 지금이라도 김동완 후보와 정용선 후보 두 분이 만나 합의를 이끌어 내길 바란다. 그게 바로 당진 보수 유권자가 원하는 방향이다”라며 단일화를 이끄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석래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이번 선거는 반드시 미래통합당이 승리해 의석을 한 석이라도 더 확보해야 하는 상황에서 개인의 서운함이나 감정은 내려놓고 애국시민들이 마음을 합쳐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소속 이종윤, 김명회, 최창용, 서영훈 시의원은 정석래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선대위 합류를 축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