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석유공사 등 청년고용의무 미이행
강원랜드·석유공사 등 청년고용의무 미이행
  • 당진신문
  • 승인 2019.09.26 10:03
  • 호수 12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중기위 소관기관 13곳 청년의무고용률 지키지 않아
어기구 의원 “청년일자리를 위해서 공공부문 선도적 역할해야”

[당진신문] 지난해 청년고용의무를 이행한 전체 공공기관의 비율이 2017년 80.0%에서 2.1% 증가한 82.1%를 기록했지만, 강원랜드, 석유공사 등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소관기관 13곳은 여전히 청년의무고용률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자중기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고용의무 미이행 공공기관은 모두 53곳으로, 이 중 산자중기위 소관기관 13곳이 포함됐다.

청년고용촉진 특별법과 동법 시행령에 따라 공공기관은 매년 정원의 3%를 의무적으로 청년(15~34세)으로 신규 고용할 의무를 갖는다.

세부적으로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0%), 대한석탄공사(0%), 신용보증재단중앙회(0%), 한국광물자원공사(0%),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0%), 강원랜드(0.94%), 한국특허전략개발원(1.4%), 한전원자력연료주식회사(1.51%), 한국지식재산연구원(1.81%), 한국특허정보원(2.09), 한국발명진흥회(2.27), 한국석유공사(2.52%), 한국지역난방공사(2.96%)로 집계됐다.

어기구 의원은 “청년일자리 상황 개선을 위해서 공공부문이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공공기관들의 청년 의무 고용 비율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