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 당진 왜목 마리나항 조성 사업...“좌초될라” 애타는 주민들
지지부진 당진 왜목 마리나항 조성 사업...“좌초될라” 애타는 주민들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7.13 06:00
  • 호수 12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7월 중국계 자본 CLGG코리아와 협약 체결...2년 지났지만
현재까지 사업계획안도 미제출...실시계획 수립 등 절차 진행 안돼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당진의 왜목 마리나항 조성 사업이 협약 2년을 맞이하고 있지만 가시적 성과가 없어 우려를 낳고 있다.

해수부는 지난 2017년 7월 중국계 자본으로 알려진 ㈜CLGG코리아(이하 씨엘지지)와 협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업계획안 제출, 실시계획 수립 등의 일련의 절차들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

특히 사업 진행의 가장 첫 번째 단계라 할 수 있는 사업계획안은 당초 2018년 7월경으로 예상됐지만 올 4월, 7월, 9월로 계속 미뤄지고 있다.

씨엘지지 측은 “사드 문제로 중국에서 대규모 자본의 송금 자체가 어려운 상황인데다가 사업계획안에 호텔, 쇼핑몰 등 수익 사업이 들어가야 해서 늦어지고 있다. 다양한 기업들을 접촉하고 있다”면서 사업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다. 

당진시 항만수산과에서는 “협약 당시 기한이 특정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현재 씨엘지지 측이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은 확고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2년 동안 가시적인 진행이 드러나지 않은 만큼 사업자 측과 협의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관계자 역시 당진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입장이다. 해수부 역시 다른 마리나항 사업에 비해 당진 왜목이 지지부진하다는 점에 대해서 우려를 표했다.

왜목의 마리나항 조성이 지지부진하면서 가장 애가 타는 것은 역시 지역 주민들이다.

왜목마을의 채남기 교로어촌계장은 “당진시는 그 동안 사업계획 제출이 4월, 7월에는 나올 것이라고 말해 왔다. 최근에는 9월경이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사업 진행에 대한 불안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채남기 어촌계장은 “당진시가 직접 개발에 나서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 울진이나 창원, 여수 같은 경우에는 지자체가 직접 나서 마리나항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어촌뉴딜300 사업비 150억을 마리나항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면 당진시 입장에서도 부담이 줄 수 있다. 또한 사업 기한 역시 단축할 수 있다”고 당진시의 직접 개발을 주장했다.

실제로 지자체가 중심이 돼 개발에 나선 다른 마리나항의 경우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 중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울진의 후포 거점 마리나는 1단계 공사가 마무리 단계로 올해 안에 준공이 될 것이며, 창원의 명동 거점 마리나 역시 올해 착공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다만 당진시가 협약을 체결한 상태에서 개발에 나설 경우 지금까지 자금을 투자한 업체가 법적으로 문제를 삼을 가능성이 높아 쉽지 않은 결정이다. 당진시나 해수부 모두 1년의 기간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진시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왜목 마리나항 조성이 높은 사업성을 가지고 있고, 해양레저가 활성화되는 시대적 흐름을 봤을 때 사업 자체가 좌초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조성 사업 자체가 늦춰지는 것에 대한 우려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