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농민수당 도입 촉구 및 추진위원회 출범
[당진] 농민수당 도입 촉구 및 추진위원회 출범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9.04.11 10:14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농촌을 위해 농민수당 도입 필요”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농민수당의 제도화를 추진하는 움직임이 당진에서 공식화됐다.

당진시 농민단체와 시민, 장애인, 사회, 여성, 노동 단체 등을 망라한 ‘당진시 농민수당제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10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적인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이대로 간다면 머지않아 우리 농업은 대기업에게 넘어가고 농촌마을은 사라질 것”이라면서 이를 해결할 방법으로 농민수당제의 도입을 주장했다.

추진위는 특히 농민수당의 근거를 “농업은 전통문화와 농촌경관 보존, 홍수예방, 환경 보호, 토양보전, 생물다양성 확보, 수자원 보존, 식량 공급, 공동체의 균형발전, 경제위기 완화 등 다방면에서 국가적인 기여가 높고 그 혜택은 국민 모두가 받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농민수당제도가 △보편성 △개별성 △현금성 원칙 등의 기조 아래 시행되어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추진위 측은 “앞으로 농민수당제 도입을 위한 조례 제정뿐만 아니라 국가 보편적인 제도로 안착하기 위해 서명 운동 등을 진행할 것이다. 또한 농민수당제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SNS 활용 등의 적극적인 대시민 선전전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당진시 농업단체협의회 이열용 회장은 “농업과 농촌을 지속가능하도록 만들고 농업이 가지고 있는 공익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농민수당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추진위에 따르면 농민수당제를 실시하거나 추진하고 있는 시군은 전남 해남군, 경기도 여주 등 75개 지방정부이며, 충남에서는 부여에 이어 당진이 농민수당제 도입을 위한 움직임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