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업그레이드 된 평생학습 선보여
당진시, 업그레이드 된 평생학습 선보여
  • 당진신문
  • 승인 2019.01.17 09:42
  • 호수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읍면동에서 배달강좌제 진행
제8회 평생학습한마당행사 모습
제8회 평생학습한마당행사 모습

[당진신문] 당진시가 평생학습 정책을 강화하면서 올해부터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평생학습을 선보인다.

시에 따르면 민선7기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평생교육새마을과가 평생학습체육과로 변경되면서 평생교육팀이 전담해 오던 업무가 평생학습정책팀과 평생학습지원팀으로 분리됐다.

평생학습정책팀은 평생학습 체계 구축과 평생학습 컨트롤타워 역할 등 평생교육 정책을 보다 심도 있게 펼쳐나갈 수 있게 됐으며, 평생학습지원팀은 현재 운영되고 있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의 운영과 지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당진을 대표하는 평생학습으로 자리매김한 배달강좌제와 평생학습마을의 운영도 올해부터 각 읍ㆍ면ㆍ동으로 업무가 이관됐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사업의 총괄적인 계획과 예산배정, 업무운영 매뉴얼 및 사업 운영규칙 마련, 강사 풀 관리와 교육 등 시 전체 사업의 총괄적 업무를 수행하고 읍ㆍ면ㆍ동에서는 평생학습마을과 배달강좌의 학습상담과 신청접수, 강좌의 선정, 강의 운영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이처럼 각 읍면동 주민자치센터가 시민들의 생활권에서 평생학습을 전담하게 되면서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수요자 중심의 평생학습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평생교육이 읍면동까지 이어지는 당진만의 체계적인 평생학습체계를 구축했다”며 “평생교육기관 실무자간 업무공유와 정보교류를 위한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시민들의 참여로 누구나 누리는 평생학습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에 따르면 평생학습부서에서는 평생학습마을과 배달강좌제, 행복아카데미, 시민외국어 학습동아리 지원, 사이버강좌 운영, 충남당진학, 인문도시 사업 등의 다양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해 약1만1500여 명의 시민들에게 평생학습 기회를 제공했다.

평생학습부서를 포함한 당진시 전체 58개 평생교육 관련기관이 운영하는 평생학습프로그램에는 약15만9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인구대비 95%의 평생학습 참여율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