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내항 연륙교 기본설계 시작에 반발하는 평택
신평-내항 연륙교 기본설계 시작에 반발하는 평택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2.28 10:51
  • 호수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수산청 기본설계 시작 발표
2021년 착공 목표... 2025년 전후 완공 될 듯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신평-내항 간 연륙교 기본설계를 시작하자 평택 지역 일부 시민단체와 경기도민회 등이 반발하고 나섰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18일 연륙교 건설 사업의 기본설계용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본설계는 내년 12월까지 진행되며 연륙교 규모는 총길이 3.1km로 왕복 2차선이며 운송거리를 무려 16km나 단축시켜 경제적 실효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기존 38km→건설 후 22km)

어기구 의원실에서는 “내항의 접근성을 높여 평택과 당진의 상생을 위해 연륙교 기본설계 예산을 확보했다. 올해는 10억이었으며 내년에는 11억이 순차적으로 투입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설계용역이 끝나는 2021년 착공에 들어가 4년이 지난 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와 평택 지역 일부 언론들에 따르면 평택의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경기도민회 시군회장단이 지난 27일 평택당진항의 신생매립지를 방문해 헌재와 대법원에 평택 귀속 결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