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주민들, 나주 한전 본사 찾아가 규탄 집회
당진 주민들, 나주 한전 본사 찾아가 규탄 집회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12.13 11:47
  • 호수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방적 주민피해 강요하는 송전철탑 건설 중단”
한전 측, “일정상 공사 중단 어렵다”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당진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전 측은 철탑 건설 강행 의지를 꺽지 않고 있다.

주민 동의 없이 진행되고 있는 송전철탑 건설 강해에 대한 ‘당진시송전선로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상임위원장 김현기, 이하 당진시 범대위)의 규탄 집회가 지난 11일 전남 나주의 한전 본사 앞에서 진행됐다. 충남 당진에서 3시간을 넘는 시간동안 나주까지 찾아 간 당진의 주민들은 송전철탑 건설에 분노를 표했다.

석문면 송전선로 대책위원회 조권형 공동위원장은 “30여 년 전 석문 주민들은 낙지 잡고 조개 잡고 고기 잡으며 평온하게 살아왔다, 하지만 지금은 석탄화력발전소와 송전철탑으로 인해 암 걸려 죽고, 폐가 굳어 죽고, 열 받고 속 터져 죽는다”면서 “한전은 자신들이 120년이 된 국민 기업이라고 자랑하고 있다. 국민기업이라는 한전이 왜 당진시민들은 못 살게 구는가”라며 한전을 비판했다.

당진시 범대위의 김현기 상임위원장은 “이미 당진은 526개의 송전철탑으로 극심한 고통아래 살고 있다. 정미면의 경우 이미 송전선로는 거미줄같이 퍼져 있다. 이제는 신평과 송산 그리고 송악까지 전 지역에 송전철탑을 건설하고 있다”라면서 “당진 시민들은 모두 하나가 돼서 송전철탑 추가 건설 문제를 해결할 것이다”라고 송전철탑 건설 반대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

김현기 상임위원장 등 주민대표단 6명은 한전 송변전건설처장을 만나 △북당진-신탕정 345kv 송전철탑의 지중화 확대 △당진화력-신송산 345kv 송전철탑 백지화 등을 요구하는 입장을 공문으로 전달했다.

당진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전 측은 송전철탑 건설 강행의 입장은 여전히 유지했다. 당진시 범대위에 따르면 “한전 측은 ‘주민들의 뜻을 고려는 하겠지만 주민 협의 역시 오랫동안 진행해 왔다. (합의가 없는 상태지만) 일정상 공사를 중단하기는 어렵다’는 취지로 대표단에게 답했다”고 전했다.

당진시 범대위 황성렬 집행위원장은 “한전은 주민간의 불화까지 일으키며 주민들의 뜻을 외면해왔다”라면서 “한전이 다수 주민들의 뜻을 외면하고 송전철탑 공사를 강행한다면 최악의 상황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민들이 제2의 밀양까지 언급하며 합의 없는 송전철탑 공사 강행에 대한 반대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전은 과연 공사를 강행 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