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신문 농부의 시] 가을 그리고 오늘
[당진신문 농부의 시] 가을 그리고 오늘
  • 당진신문
  • 승인 2018.10.25 11:14
  • 호수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문현수(당진시4H연합회장 역임/농업경영인)

[당진신문=문현수]

내 육신을 자유로이 사용하고
만물을 바라봄에 감사 합니다

멀리 너무 멀리 그냥 있는
그들이 서운합니다

때가되면 자기들이 앞장서고
자기들이 다 이룰 것 같더니
감투 속에 숨어버린 그들이
내내 속상 합니다

세상에 짊어질 양식 창고를
단 한 톨도 버리지 못하는
촌로의 심정을

이 가을에 뒤새겨 봄은
어떠하신지요

생명창고를 맏겼으니
맏은 임무를 우리는 수행합니다

이 가을에 촌로의 마음을
헤아려봄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