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한 오성환, 이철수 후보 향후 거취는?
낙선한 오성환, 이철수 후보 향후 거취는?
  • 최효진 기자
  • 승인 2018.06.15 23:20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환 “당진시민의 뜻, 정치 접겠다”

6·13 지방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자유한국당의 오성환 후보가 정계 은퇴의 뜻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의 오성환 후보는 선거 결과가 나온 14일 통화에서 “지난 6회 지방선거에 이어 두 번 당진시장에 도전했다. 당진시민의 뜻이 여기까지라면 정계를 깨끗하게 은퇴하는 것이 맞다”라면서 정계 은퇴의 뜻을 밝혔다.
오 후보는 지난 6회 지방선거에서도 자유한국당의 당내 경선에 나섰으나 이철환 당시 현직 시장에게 밀려 본선에 진출하지는 못했다. 이번 지방선거에 임하면서도 “더 이상의 당진시장 출마는 없다”라고 밝혀 왔다. 
오 후보는 당진의 경제가 호황을 맞았던 시절 경제과장 등을 엮임하며 기업 유치에 공을 세웠다는 평을 받았다. 퇴직 후에는 스타 공무원 출신으로 새누리당에 입당하며 정치의 꿈을 키워왔다. 하지만 6회 지방선거에서는 자당의 현직시장에게 당내 경선에서 막혔고, 7회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의 현직 시장에게 막혀 정치의 꿈을 접게 됐다.      


이철수 “중요 공약, 시정에 반영되길”

이철수 후보가 당선자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내면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당진시장 선거에 나선 이철수 후보가 김홍장 당선자에게 축하를 보내면서 나름의 당부를 전했다.
이 후보는 지난 14일 전화통화에서 “나름대로는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을 했다. 하지만 정치적 흐름이라는 것이 있었고 그 부분에서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또한 이 후보는 김 당선자에게 “축하의 말을 전한다. 오성환 후보 역시 위로의 말을 전한다”라면서 “(김 당선자가) 다른 두명의 후보의 공약들 역시 잘 살펴 시정에 반영됐으면 한다. 특히 한중열차페리의 경우 평택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이런 중앙단위 사업들을 발로 뛰면서 유치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 이철수 후보는 “아직 몸과 마음을 추슬러야 한다. 나를 위해서 노력해주신 분들에게 갚아야 할 마음의 빚을 졌다. 그것부터 우선 생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