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발사 외길인생 60년, 추억을 깎다
이발사 외길인생 60년, 추억을 깎다
  • 당진신문
  • 승인 2018.06.11 10:21
  • 호수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궁화이용원 박기태 씨, 제15호 당찬사람들 선정

60년 동안 이발사라는 외길 인생을 이어오고 있는 무궁화이용원 박기태 대표(76세)가 올해 당진시에서 선정한 7명의 당찬사람들 중 가장 먼저 소개됐다.

가난하고 힘들었던 시절 10대 소년의 눈에 이발소는 사계절 춥지도 덥지도 않고 배곯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직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그렇게 우연히 이발사의 길에 들어섰던 박 씨는 6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여전히 손님에게 행복을 전해주는 이발사로 살아가고 있고, 그와 함께 자리를 지켜온 이발소는 동네 어르신들의 사랑방이 됐다.

강산이 6번이나 바뀐 동안 까까머리 중학생이었던 손님은 어느 덧 백발이 되었고, 그 시간 동안 그의 손을 거쳐 간 손님만 하루 평균 10명씩만 잡아도 무려 22만 명에 달한다.

그의 외길인생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50년 전 거동이 불편한 동네 형의 머리를 깎으면서 얻게 된 ‘돈이 없어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는 깨달음으로 시작한 미용봉사 때문이다.

스물일곱이 되던 해부터 틈틈이 마을 독거노인과 어르신들에게 미용봉사를 실천해 오던 그는 19년 전부터 정기적으로 매월 두 차례 씩 평안마을에서 미용봉사를 해 오고 있으며, 평안실버요양원에서도 8년 째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당찬사람들 인터뷰에서 미용봉사를 받고 있는 평안마을의 한 할아버지는 “머리 깎는 노인이 60~70명은 되는데도 돈을 한 사람에게도 받지 않는다”며 “그분을 싫다고 하는 사람은 단 한명도 보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기태 씨를 비롯해 평범하지만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만의 소신과 신념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당찬 당진 사람들의 스토리는 당진시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 공식 SNS 채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