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수청2지구 도시개발 이식수목 선정 ‘논란’
당진 수청2지구 도시개발 이식수목 선정 ‘논란’
  • 배창섭 편집국장
  • 승인 2018.03.12 10:04
  • 호수 1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개발공사, 1만4천 우량수목 벌목
남겨진 이식목은 폐목에 가까워
지역주민, 환경단체, “무차별 벌목은 국가적 손실”
충남개발공사 측 “이식수목 선정 문제될 것 없다”

당진 수청2지구에 도시를 건설하는 충남개발공사가 공사를 진행하면서 수십 년에서 수백 년 된 소나무 및 우량수목을 마구잡이로 벌목한 것도 모자라 이식수목 선정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충남개발공사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시민들과 환경운동가들은 합법을 내세운 편의주의적 발상이라며 맹비난하고 있다.

산림보호에 눈감은 충남개발공사
충남개발공사가 공사를 진행하면서 소나무 등 1만 4천여 그루를 베어 내고, 이 중 이식할 나무로 고작 7%인 1천10여 그루만 선정해 산림보호에 눈감았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수십 년 동안 애써 가꾼 나무를 개발 명목으로 잘라내 상당수를 파쇄해 버리는 행위는 결국 국가적으로 막대한 손실이라는 지적이다. 

본지가 환경영향평가서를 입수해 살펴보니 훼손 수목 수는 1만 4천330그루인 것으로 확인됐다. 잘려나간 나무들 중에서는 적송과 곰솔, 리기다소나무 등 소나무 종류가 총 6,000여 그루로 전체의 4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참나무, 상수리나무, 아까시나무, 밤나무 등 다양한 나무가 벌목 대상에 포함됐다.

벌목된 1만 4천330그루 중 재활용 목적으로 선정된 이식수목은 1,010 그루로 전체의 7%에 불과했다. 전체 93%의 나무가 벌목된 것이다. 특히, 직경이 굵고 수령도 오래된 소나무 종류는 마구잡이로 베어 내면서, 직경이 10~20㎝ 되는 작은 나무들을 이식목으로 살려두는 등 이식수목 선정 기준도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다.

임업 관계자에 따르면 “당진 수청2지구의 숲은 수십년~ 수백년 우량 소나무가 6,000여 그루가 있었다”라며 “이미 수년전부터 이식공사목 이외의 수목을 매각하라고 수많은 사람이 개발공사를 찾았으나 번번이 외면당했다”고 말했다.
지역의 한 주민은 “개발지역이 사람들의 시선에서 떨어져 있다 보니 마구잡이로 벌채가 이뤄지는 것 같다”면서 “공공개발이라 하더라도 이에 따른 대규모 산림 훼손은 결국 또 다른 형태의 국가적 손실을 초래한다”고 말했다.

당진환경단체 관계자도 “사업부지내 공원, 조경 등 타 용도로 이식작업을 비롯해 단계적인 벌목작업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관할 기관이 너무 행정편의와 개발논리만 내세운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관계자는 “수청2지구의 경우 애초 751그루를 이식하기로 금강환경청과 협의했지만 이후 1,010그루까지 늘려 잡은 것”이라며 “수청2지구 나무 이식과 관련해서는 충남개발공사와 협의하여 입목 생육상태 및 수형이 양호한 수목은 최대한 이식하여 조경 및 복구용으로 활용하여 계획보다 더 많은 나무를 이식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남겨진 이식목, 폐목에 가까워

하지만 공사현장을 살펴보면 이식목으로 남겨놓은 자생하는 수목 일부를 제외하고는 폐목에 가까운 나무가 대부분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

임업 관계자들은 1만4천330그루의 자생수목중에서 사전에 충분한 이식수목 이상의 수목을 남겨 놓고 추후에 조경목으로 사용했어야 타당했다는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임업 관계자는 “충분한 시간과 14,330그루의 자생우량목이 있었다. 하지만 이를 정면으로 무시한 ‘행정’이나 사용할 수 없는 ‘이식수목 선정’은 결국 수억원의 국고낭비와 자연환경 보전차원에서 당연히 배제된 의사 결정이다. 이에 대한 책임은 충남개발공사가 지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전에 우량수목을 잘라 버리지 않고 조경업체 등에 입찰 매각하였다면 수억원의 국고 및 도비가 절감되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환경보호 차원에서 사업지내의 모든 우량목을 이식목으로 전재한 사업이 이루어져야 하며, 남은 수목은 입찰로 매각하여 환경훼손 및 국고 손실을 사전에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개발공사에 전화로 자생수목중 이식수목 선정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자 충남개발공사 관계자는 “일부 나무가 죽긴했지만, 남아있는 이식수목에는 문제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