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지를 적시는 봄비
대지를 적시는 봄비
  • 당진신문
  • 승인 2018.03.05 09:35
  • 호수 1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현수

한방울 두방울 빗줄기가
가뭄에 목말라 있던 자연에게
봄의 선물로 비를 보내준다

가뭄을 걱정하던 농부들에게
봄이 그 마음을 아는지
비가 대지를 적신다

가물었던 마음이 촉촉히 젖는다
이제 봄비를 맞은 자연은
새싹이 움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