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기다림
  • 당진신문
  • 승인 2017.04.20 10:34
  • 호수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부의 시 - 문현수

봄은 개척의 계절이다
씨 뿌리기 위하여
분주한 날들

화창한 날도 흐린 날도
농부의 손길은 늘 분주 하다

먼 발치에서 손짓하는
봄의 전령들이
일굴 땅을 가리킨다

농부는 얼굴을 땅에대고
쉼 없이 땀을 흘린다

그러곤 기다린다
오늘 일군 이 땅에서
거둘 곡식들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