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없는 당진시정 구현을 제안합니다”
“종이 없는 당진시정 구현을 제안합니다”
  • 당진신문
  • 승인 2023.01.19 15:56
  • 호수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 김선호 의원 5분 자유발언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는 당진시의회 김선호 의원. ⓒ당진시의회 제공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는 당진시의회 김선호 의원. ⓒ당진시의회 제공

[당진신문] 당진시의회 김선호 의원은 19일, 제99회 당진시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종이 없는 당진시정 구현을 제안합니다”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선호 의원은 올해가 당진시가 시로 승격된지 11주년 되는 해이자,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야 할 중요한 원년인 만큼 당진시와 당진시의회의 업무 효율성, 생산성 확보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종이 없는 시정 구현을 제안했다.

더욱이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이 도입되면서 급격하게 비대면 사회와 디지털화 되었지만 당진시와 의회에서는 여전히 많은 종이 문서를 생산하고 폐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대표적 사례로 회의자료와 의안, 심사자료, 매년 실시하는 행정사무감사 자료 역시 책자 형식으로 의회에 제출된다며, 이로 인해 복사 용지, 프린터 토너, 책자 인쇄 비용과 자료 배포 과정에서 불필요한 시간과 행정력이 낭비되고 있고 더욱이 부가적으로 종이 문서의 폐기 처리비용까지 지출되는 상황을 설명했다.

당진시의 기록물 파쇄 수량을 파악해 본 결과, 2020년 21톤, 2021년 33톤, 2022년 45톤 정도로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대량의 종이 사용과 파쇄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려는 탄소중립 정책에도 맞지 않으며, 행정기관이 탄소중립 정책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회의와 심의자료 관련 서류들이 전자화된다면 자료의 원활한 활용이 가능해져 행정의 생산성과 효율성이 더욱 증진될 것이라 말했다.

김선호 의원은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종이 없는 회의를 적극 도입하고 전자화가 가능한 부분부터 시작하여 종이 사용을 최소화해 나가기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