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면 워터파크 조성 계획에 “농업용수 부족 우려”
신평면 워터파크 조성 계획에 “농업용수 부족 우려”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11.26 10:00
  • 호수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부지,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지정..시즌마다 지하수 2천톤 사용
㈜조이 “저감 시설로 정수 계획..농업용수 피해 없도록 하겠다”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정책심의회 현장. ⓒ지나영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정책심의회 현장. ⓒ지나영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신평면 초대리 일대 워터파크 사업 부지가 농어촌관광휴양단지로 지정·고시된다. 그러나 주민들은 시즌마다 2천t의 지하수를 사용해야 하는 만큼 향후 농업용수 공급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전북 완주군에 본사를 두고 있는 ㈜조이는 신평면 초대리 115-1 외 16개 필지 약 3만 평 규모로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 10월 초 당진시에 지정 신청했다. 투입되는 자금은 약 400억 원, 사업 기간은 2023년 착공해 2024년 여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기대반 우려반..신평면 휴양단지 조성 사업,1431호)

이에 당진시는 관련법 저촉사항 부서협의를 진행해 지난 10월 17일 완료하고, 10월 19일 ㈜조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농어촌관광휴양단지로 지정·고시를 위해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14일까지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주민의견 청취 결과서에 따르면 △국도34호선 영진철강 인근 진출입로 혼잡 예상(도로 관련) △우천 시 인근 농경지 침수피해 우려 △물놀이시설 지하수 사용에 따른 식수 및 농업용수 공급 차질 우려 등이 주요 의견으로 제출됐다.

이에 ㈜조이는 진입도로를 확장·사업부지 내 최대한 주차장을 확보해 운영·운영시 교통안전요원 배치와 방문객이 분산 유입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그리고 침수피해 우려에 대해서는 우기시 빗물저류조 이용한 저감 시설 설치하고, 별도의 농수로 확보를 위해 당진시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사업지구 하부를 관통하는 배수로 구거는 재정비해 배수에 문제가 없도록 할 것이며, 물놀이장 담수는 시즌 초기 지하수, 상수도, 살수차 및 우수저류조 저류수를 이용해 담수하고, 정수시설 통한 순환으로 식수 및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을 주지 않겠다는 계획을 당진시에 내놨다.

지역 농산물 얼마나 사용할지도 우려

주민 의견을 청취한 당진시는 지난 22일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정책심의회를 열고,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지정을 위한 심의를 가졌다.

이날 심의에 참석한 위원들도 한 목소리로 농업용수 공급 차질을 우려했다. 노종철 해풍영농조합법인대표는 “주민이 제출한 의견에 식수 및 농업용수 공급 차질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은데, 정확히 어떻게 할 계획인가”라고 업체 관계자에게 질의했다.

㈜조이 관계자는 “워터파크에는 2천t의 물이 사용되지만, 매일 바꾸는 것은 아니다. 정수시설 설치를 통해 물을 정수해 사용하고, 살수차도 사용할 계획으로 농업용수에 피해가지 않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당진시와 ㈜조이는 체결한 업무협약 내용 가운데 시설 운영시 지역 농산물 소비 구매를 두고 한국농업경영인 당진시연합회 윤재혁 회장은 “당진 농산물을 얼마나 사용할지 정확한 수치를 보여달라”라고 요청했다.

당진시농협해나루 조합공동사업법인 유광근 대표이사도 “손님 수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치를 확정지으라면 어려울 것이다. 다만, 운영 규모가 얼마인지는 정해지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이 관계자는 “완주군에 아쿠아틱 파크 아마존을 운영하고 있는데, 대부분 완주군 농산물을 받아서 운영하고 있다”라며 “운영 규모는 가장 많은 사람이 오는 것으로 1일 5000명을 예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박미연 로컬푸드협동조합 이사장은 “업체의 워터파크 아이템은 사업성이 좋다. 다만, 워터파크를 찾는 방문객이 다른 지역으로 이어지고, 당진에 도움될 수 있는 방향으로 가야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정책심의회는 ㈜조이에서 제시한 조치계획을 제대로 이행하는 것을 약속하며,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지정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당진시는 11월 30일에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지정·고시를 할 예정이며, 이후 사업시행자로부터 사업계획서를 받으면 인허가를 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