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가 마지막 희망”..당진시농민회, 농업예산 확대 요구
“지방정부가 마지막 희망”..당진시농민회, 농업예산 확대 요구
  • 허미르 기자
  • 승인 2022.08.19 20:10
  • 호수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당진시농민회 간담회
“농업인 살 자리 보장 받아야”
지난 17일 오성환 시장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농민회. ⓒ당진신문 허미르 기자
지난 17일 오성환 시장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농민회. ⓒ당진신문 허미르 기자

[당진신문=허미르 기자] 당진시는 17일 시청 아미홀에서 지역농정현안과 2023년 농업 예산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당진시농민회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오성환 시장과 관련 부서장 등 16명이 참석했다. 당진시 농민회의 요청으로 개최된 간담회는 간담회 자료를 설명하고, 오성환 시장과 참석자들의 대화의 시간을 가지는 순으로 진행됐다.

당진시농민회는 간담회에서 5대 요구 △CPTPP(포괄적, 점진적 환태평양 경제 동반자 협정)가입 반대 입장과 대책마련 △간척지 염해피해 원인 진상규명 및 경작권 보장 △농촌환경개선 △농기계 은행 장비 확대 △농촌 인력 지원을 요구하고, 2대 건의안으로는 △22년 추곡수매 대책 및 23년도 농민지원예산 10% 확대 △농촌마을 대중교통여건 개선을 건의했다.

당진시농민회 김희봉 회장은 “지방정부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는 만큼 농업예산을 확대하고 중소 농업이 다시 살아나는 쪽으로 개선을 해줬으면 한다. CPTPP에 가입이 된다면 쌀값이 폭락하고 농민들이 다 죽어나간다”며 “농업 단체들은 쌀값 폭락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 농업인들이 살 자리를 보장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에서는 당진시농민회의 요구 사항 아래 추진 계획을 작성해 의견을 나눴다. 먼저, CPTPP에 가입했을 경우 농업인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고, 농업인의 우려가 큰 만큼 시에서도 예의 주시하며 의견을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7월 13일 합동조사를 실시한 간척지 염해피해의 경우에는 “염해 피해 사실은 없는 것으로 추정하며, 경작권의 경우도 조사료 자급 기반 확충의 필요성 등을 들어 어렵다는 회신이 있었지만 지속적으로 노력해보겠다”고 설명했다.

이후 농촌환경개선과 관련해서는 “집하장 및 클린하우스 설치를 확대하고 무단방치로 인한 2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자체예산을 편성하고 지급할 예정”이라며 “농기계 은행 장비 확대에 관해서는 편의를 위해 필요한 농기계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임대 수수료에 대한 농업인 부담 경감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인력 수급이 어렵다는 당진시 농민회의 토로에 “여러 국가와 MOU를 체결 후 외국인 계절 근로자를 도입해 희망 농가에 연결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오성환 시장은 “CPTPP 가입에 대한 농민들의 걱정을 이해하고 있다. 수산인에게도 피해가 많이 갈 것으로 예상되어 항만수산과에서도 수산인들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여러 방면에서 환경영향평가도 하고 환경청이나 국토부 등 여러 부서에 적극적으로 건의를 드리겠다. 농민의 혜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시 농업정책과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요구사항을 다 들어주고 싶지만, 예산과 환경 문제로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여건이 되는대로 최대한 검토하고 수용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