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서영훈 의원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4년 안에 사라진다”
당진시의회 서영훈 의원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4년 안에 사라진다”
  • 당진신문
  • 승인 2022.07.28 13:41
  • 호수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봉산업의 보존 및 육성을 위한 지방정부의 대책 마련 촉구

[당진신문] 당진시의회 서영훈 의원은 28일 제96회 당진시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양봉산업의 보존 및 육성을 위한 지방정부의 대책 마련 촉구에 나섰다.

서영훈 의원은 “꿀벌이 멸종하면 인류도 4년 안에 사라진다고 아인슈타인은 경고했다. 지난해 겨울 전국 4천여 농가에서 60~70억 마리의 꿀벌이 집단으로 사라졌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그 원인이 꿀벌 응애류, 말벌류에 의한 폐사와 기후변화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꿀벌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고 있지만 양봉산업을 보존·육성하기에 미흡하고, 등록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30군 미만의 500여 농가에는 지원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서영훈 의원은 △양봉농가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 대책 마련 △밀원 조성과 현대화된 사양기자재 확대 보급, 프로폴리스, 로얄젤리 등 양봉 부산물의 생산기반 시설 확충 지원 △양봉농가의 병해충 방제기술 강화, 선진 사육 기술과 종자개량을 통한 우수품종 보급 기반 조성 △당진 양봉 브랜드 육성 및 지원 등을 간곡히 요청했다.

끝으로 “농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생태계 생물의 다양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양봉농가를 지키고 양봉산업을 보호해야 한다”며 “위기에 놓인 양봉산업의 보존과 육성을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주길 요청한다”며 5분 발언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