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인협회 정기원 시인 별세
당진시인협회 정기원 시인 별세
  • 당진신문
  • 승인 2022.07.27 15:11
  • 호수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의 쟁기’ 등 총 4권의 시집 상재

[당진신문] 2000 월간 문학공간 신인상으로 등단한 정기원 시인이 22일 별세했다. 고인은 현 68세로 대호지추모공원에 안장됐다.

정기원 시인은 90년대 중반 일간지 대전일보 독자시 응모를 계기로, 가톨릭문우회에서 주최한  시부문에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첫 시집 ‘벽에 걸린 세월’ 이후 ‘돌탑에 소망을 얹다’ 시집을 출간했으며, 당진문화재단 올해의 문학인에 선정되면서 ‘바람을 기다리는 오후’를 충청남도문화재단 수혜로 ‘아버지의 쟁기’ 등 총 4권의 시집을 상재했다. 이 외에 ‘마섬에 부는 바람’ 등 다수의 동인지에도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문학활동을 펼쳐왔다.

한편, 정기원 시인은 중앙 한국문인협회 시분과 회원, 당진문인협회원, 충남시인협회원, 충남문인협회 감사를 비롯해 당진시인협회에서 기획이사로 활동했으며, 당진시청 공무원으로 정년퇴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