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재난지원금 논쟁으로 행정 신뢰성 크게 훼손”
“당진시 재난지원금 논쟁으로 행정 신뢰성 크게 훼손”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10.13 17:00
  • 호수 13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제정 적극 협조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코로나19 상생국민지원금 100% 지급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임시중단하고, 당진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제정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지난달 27일 도내 14개 시ㆍ군의 모든 도민들에게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당진시만 반대 입장을 고수하며 논란이 된 상황. 이에 당진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7일부터 12일까지 읍내동 구터미널, 탑동교, 당진시장, 합덕시장, 기지시로터리, 신평시장 등에서 상생국민지원금 100% 지급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이후 집행부에서는 10월 임시회를 앞두고 도비 12만 5천원 지급을 위한 1회성 조례제정을 긴급 추진했고, 이에 김명회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 5명은 “도비 50%에 해당하는 12만 5천원을 시민들에게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며 12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명회 의원은 “지난 기자회견에서 김홍장 당진시장은 정부 결정 존중과 타지역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도비 50%를 지원금으로 지급하는 것을 반대했었다”면서 “이후에도 당진시는 도와 엇박자를 내며 시민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늦은 감이 있지만 도비 50%라도 지급하는 것으로 추진하게 되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 모두는 도비 12만 5천원을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10월 당진시의회 임시회에 발의된 당진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제정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이번 반쪽짜리 지원금 지급이 시민 여러분의 상실감과 자괴감을 치유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안다. 그리고 이번 재난지원금 논쟁으로 이미 행정의 신뢰성은 크게 훼손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추후에 나머지 50%를 지원하더라도 행정력 낭비는 불가피하고 시민들의 공감을 얻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지만, 당진시의회 의원들은 남은 50% 지원을 위해 언제나 시민의 눈높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지역사회 발전에 대한 공헌도가 크든 작든, 어느 누구도 당진시의 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지속적인 정책 마련에도 함께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