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장 당진시장, ‘탄소중립’에 앞장서다
김홍장 당진시장, ‘탄소중립’에 앞장서다
  • 당진신문
  • 승인 2021.09.24 09:23
  • 호수 13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탄소중립 역량 강화 과제 발굴 학술행사 주제 발표

[당진신문] 김홍장 당진시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파크 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탄소중립 역량강화를 위한 제도구축 과제 발굴’ 학술행사의 주제발표자로 나서 ‘지역 기후에너지센터의 탄소중립지원센터로의 전환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학술행사에서 김 시장은 ‘당진시에너지센터’가 전국 시군 최초로 2019년 6월 개소해 민간의 자발적 재생에너지 신규 설치 3배 증가, 지역 에너지전환 인식 개선 등의 정량적·정성적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탄소중립이라는 더 큰 틀의 사회 전환 지원을 위해 지난 8월 31일 국회를 통과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른 ‘탄소중립 지원센터’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시장은 탄소중립 지원센터 설립을 위해 △기본법에 규정된 정의로운 전환 지원센터와 탄소중립 지원센터와의 관계 정립 △발전 및 산업부문의 탄소중립 활동에 대한 법적 관여 △정부 예산 지원 및 지역 역량강화 방안 등의 과제를 꼽았다.

또한 기본법 시행령에 포함할 내용으로 지자체 탄소중립 계획 및 예산안 등의 시민 공개 법제화,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에 기초자치단체 및 지방의회 대표 참여, 석탄화력발전소 소재지의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지정, 지역 탄소배출 유발 공공기관 업종전환 법제화 등을 제안했다.

발표를 마치며 김홍장 시장은 “후발 세대를 위해  각계각층에서 지금 당장 탄소중립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며 “국가 온실가스 배출의 약 10%를 차지하는 지역인 당진에서 먼저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학술행사는 안호영 국회의원과 한국법제연구원,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가 공동 주최했으며 김홍장 당진시장 외에도 이재준 고양시장,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 김승수 전주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환경부 이승준 과장, 법제연구원 장은혜 팀장의 발제를 통해 지역 탄소중립 역량강화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