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수칙 어긴 확진자...코로나19 확진에 발칵
자가격리 수칙 어긴 확진자...코로나19 확진에 발칵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9.12 15:00
  • 호수 13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플 설치 거부에 거짓말까지...담당 공무원도 관리 허술 인정
당진시 “무단이탈자 고발 조치...해당 공무원은 주의”
※이 삽화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삽화=이홍원
※이 삽화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삽화=이홍원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의 허점이 드러났다. 수칙을 위반하고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했던 자가격리자가 해제 직전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던 것. 

다행히 자가격리자 동선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시민들의 불안을 야기한 만큼 당진시의 허술한 자가격리자 관리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자가격리자 A씨는 지난 8월 11일부터 22일까지 자가격리 기간에 격리장소를 이탈해 모 단체 사무실 등을 방문했다. 이러한 사실은 자가격리 해제 직전 코로나19 검사에서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역학 조사 과정에서 뒤늦게 드러났다.

문제는 자가격리자라면 필수로 설치해야 하는 자가격리자 관리 어플을 A씨가 설치하지 않았고, 전담공무원은 이 사실에 대해 관리 부서인 당진시 안전총괄과에도 알리지 않았다. 또한 A씨는 전담공무원과의 통화에서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던 것으로도 확인됐다.

정부 방침에 따라 자가격리자가 발생하면 당진시는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모니터링은 자가격리자의 휴대폰에 어플을 설치해 격리상태를 확인하고 있으며, 하루에 한번 씩 불시에 전화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어플 설치가 어려운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는 임대폰을 대여하고 있다. 만약, 자가격리 중에 이탈한 것이 확인되면 손목 밴드 착용도 추가된다. 당진시 공무원들의 자가격리자 전담비율은 1대1이며, 간혹 자가격리자 수가 증가하는 경우에는 최대 7명을 맡게 된다.

A씨의 전담공무원이었던 공무원은 “설치를 몇 차례 요청했지만, 설치하는데 에러가 발생한다고 설치를 안했다. 그리고 나서 자가격리를 철저하게 지키겠다고 말했다”며 “지역 여러 단체에서 활동하는 분이니까 ‘설마 이탈하겠어’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A씨의 말을 믿었다. 전화를 하면 자가격리를 잘 하고 있다고 하니까 그런 줄로만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어서 “지역에서 활동을 하는 분이라서 그대로 믿고, 매일 전화도 하지 않았다. 제 불찰이 더 크다”고 인정했다.

당진시 안전총괄과 관계자는 “다행히 A씨가 방문한 장소에서는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며 “A씨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위반으로 고발조치를 할 계획이며, 전담공무원은 주의 조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거부하면 끝?...자가격리 이탈 32건

당진시에서 자가격리 장소에서 이탈해 적발된 사례는 총 32건이다. 치매 어르신의 실수로 이탈한 사례 2건을 제외한 30건에 대해서 당진시는 고발 조치를 했거나, 진행할 계획이다.

만약, A씨의 사례처럼 자가격리자가 어플 설치를 하지 않거나, 못할 경우에 전담공무원은 담당 부서에 내용을 알리고, 유선으로 더욱 철저하게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전적으로 전화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다보니 자가격리자가 거짓을 할 경우 이를 확인할 방법은 딱히 없다. 

당진시 공무원 C씨는 “일부 자가격리자들은 설치를 요구하면 무조건 못한다고만 말하는데, 그렇다고 자가격리자를 찾아가기도 감염 우려 때문에 꺼려지는 것이 사실”이라며 “불시에 전화를 하더라도 다른 시간에 핸드폰을 놓고 나가게 되는 경우까지는 관리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실제로 무엇보다 자가격리자 스스로가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당진시 역시 자가격리자들에게 수칙을 정확히 일리는 한편 공무원들에게도 교육 자료 배포 등을 통해 철저한 관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당진시 안전총괄과 관계자는 “지역 사회의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셔야 한다”며 “전담공무원들도 자가격리자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교육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