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봄이여 
[詩 한 편] 봄이여 
  • 당진신문
  • 승인 2021.05.03 10:52
  • 호수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서연자

[당진신문=서연자]

꽃바람이 춤추고
흰 작약 꽃향기가 가득 하네요

맑고 투명한 하늘 아래서
꽃망울 터지는 소리 아름다운데
흘러내리는 꽃무늬 마스크가
어수선한 봄을 쓰고 있어요

안개 속에 펼쳐진 
그리움들
햇살 곱게 퍼지는 날은
기다림이지요.


약력 
강원 문막 출생, 계간 「문학고을」 신인상 등단, <문학고을> 공로상, 공저시집 『내포 뜰에 부는 바람』 시를 즐기는 사람들 회원, 당진문인협회원, 당진시인협회원 작품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