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막아내야”
당진시의회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막아내야”
  • 당진신문
  • 승인 2021.04.29 14:48
  • 호수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결의안 채택

[당진신문] 당진시의회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당진시의회는 29일 제8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종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은 지난 4월 13일 관계 부처 각료회의에서 원전 오염수 125만 톤을 해양방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면서 “일본은 우리나라 등 주변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오염수 처리에 대하여 어떠한 협의와 이해도 구하지 않았으며 지금까지도 방사성 물질의 구체적인 종류와 양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진은 도비도, 왜목마을, 삽교천, 난지도, 장고항 등 해양관광자원과 근해에서 생산되는 해산물이 풍부하여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도시인데, 일본의 해양방류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지역경제에 큰  피해가 불가피하다”며 성토했다.

또한 “바다에서 증발한 수증기가 삼중수소 등 방사능 오염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수증기가 비가 되어 내릴 경우 육지도 방사능으로 오염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당진시의회는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전 인류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절대 반대하며 다음과 같이 결의했다.


하나, 일본 정부는 위험천만한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 하라!

하나,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우리나라가 참여하는 전문 검증기구를 통해 안정성을 검증 받아라!

하나,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에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위험성을 알리고 다른 국가와 공조하여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막아 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