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 당진신문
  • 승인 2021.04.29 10:23
  • 호수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 등 29개 회원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성명서 발표

[당진신문]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회장 김홍장 당진시장)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인간생명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와 대안마련, ▲모든 폐기물의 처리과정을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협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이 철회되도록 국제법 제소 등 정부의 강력한 대응도 요구했다.

김홍장 협의회 회장(당진시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는 주변국인 우리나라의 문제일 뿐 아니라 지구 생태계 전체를 위협하는 것으로 지속가능한 지구와 인류를 위해서 국제적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 며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함께 하는 회원 지방정부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철회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사회가 합의 한 공동목표이며 사회적 가치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지역에서 선도적으로 실현하는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에는 당진시를 비롯해 29개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활동하고 있다. 


이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를 위한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성명서

지속가능한 지구 생태계를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일본정부는 지난 4월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공식 발표했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은 자국민 뿐 아니라 인접국인 우리나라, 세계 인류의 안전과 나아가서는 지구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결정이다. 일본정부는 인간의 생명과 생태계 파괴를 가져오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철회하고 장기저장의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정부 간 협력, 중앙정부와의 유기적 연계를 통한 전략마련, 국제적 흐름에의 동참, 국민 참여 확대 등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발전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은 2015년 UN에서 193개국이 결의한 지속가능한 지구와 인류를 위한 약속을 무시하는 행위이다. 일본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철회하고 원전에서 발생하는 모든 위험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항의하며 정부와 일본정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일본 정부는 인간생명과 생태계를 위협하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장기저장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둘째.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발생한 모든 폐기물의 처리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와 협의해야 한다.

셋째. 정부는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이 즉각 철회되도록 지방정부와 함께 적극 대응하고 국제법 제소 등 모든 방법을 강구하며 그 과정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2021년 4월 29일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회원지방정부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