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공장소 친일상징물 청산작업 본격화
충남도, 공공장소 친일상징물 청산작업 본격화
  • 당진신문
  • 승인 2021.04.05 16:09
  • 호수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심의위원회 위촉식 및 첫 회의 열고 본격 활동 시작

[당진신문] 충남도는 5일 도청에서 ‘충청남도 친일상징물 심의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친일상징물 심의위는 지난 2019년 제정된 충청남도 친일 관련 상징물 공공사용 제한 조례에 의해 구성됐다. 

이들은 향후 2년간 공공장소에 게재ㆍ비치된 상징물 중 친일상징물에 대해 심의하고 제한하는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심의위원회는 조철기 충남도의회 도의원, 윤소영 독립기념관 부장, 김도형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미은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 역사연구소 이사, 한상구 역사디자인 연구소 이사장, 박범 공주대학교 교수, 이향재 백석대학교 교수, 강대석 전 천안중앙고 교사, 정을경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 유미경 당진역사문화연구소 연구원, 김찬배 도 자치행정국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중인 11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조철기 도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출했으며, 정을경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을 부위위장으로 지명했다. 이들의 임기는 2년이다.

조철기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일본은 역사적 반성 없이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을 강행했다”며 “앞으로 위원회에서 공공장소에서 사용하는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을 심의·제한해 지역사회의 공공질서 유지와 후세대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회의에서 위원회의 향후 운영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찬배 도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심의위원회 신규 구성을 통해 향후 후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 및 공공행사에서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선조들의 애국정신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향후 위원회 활성화를 위한 노력과 함께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