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장 당진시장, 코로나19 극복위한 경제회복에 ‘올인’
김홍장 당진시장, 코로나19 극복위한 경제회복에 ‘올인’
  • 당진신문
  • 승인 2021.02.24 12:00
  • 호수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제 대책본부 본격 가동, 대책회의 개최

[당진신문] 당진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사실상 ‘올인’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 달 20일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보고회 개최 이후 한 달여 만인 24일 비상경제대책 보고회를 김홍장 시장 주재로 개최하고 비상경제 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했다.

시가 구성한 비상경제 대책본부는 김홍장 시장을 본부장으로, 총괄반과 지역업체 지원반, 건설산업 지원반, 취약계층 지원반, 농축수산 지원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 반장은 국장급 간부공무원으로 배치했다.

비상경제대책본부의 분야별 역할은 총괄반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 창출 및 청년 취‧창업 강화, 지방재정 신속집행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지역업체 지원반은 지역업체 이용 활성화와 공직사회 착한 소비운동 전개를 비롯해 기업을 대상으로 한 각종 세제 지원 등을 추진하며, 건설사업 지원반은 지역견설산업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도 취약계층 지원반은 취약계층의 생활안정 지원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문화관광 사업도 담당하며, 농축수산 지원반은 농수산물 판로개척과 농축수산업 분야의 소득 증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24일 진행된 보고회에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대출지원 425개 업체 △지역 내 소비확산을 위한 당진사랑상품권 발행 170억원 △기업의 투자별 맞춤형 지역업체 정보제공을 위한 기업지원시책설명회 개최 △당진 LNG기지 건설사업 상생협약 체결 △당진시 지역 건설산업 수주율 향상을 위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TF팀 운영(3개반 8개부서 4개유관기관) △정부일자리사업 적극 발굴 등 각 반별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홍장 시장은 “금년이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이 가장 어려운 시기인 만큼 기업, 공공기관, 기업, 시민들이 함께 지역경기가 살아 날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시는 이번 보고회에 앞서 코로나19 피해 지원의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수도 요금을 3개월 감면해 추진키로 하는 등 다양한 지원시책을 발굴해 추진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