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루질 중 아찔한 수난사고 연속 발생
해루질 중 아찔한 수난사고 연속 발생
  • 당진신문
  • 승인 2020.11.17 10:09
  • 호수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당진소방서(서장 김오식)는 지난 14일 당진시 송산면 석문방조제 인근에서 해루질 중이던 남성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해 실종자를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서 관계자에 따르면 신고를 접수한 후 즉각 소방력을 출동시켰으나 현장 도착 시 사고자가 육안으로 보이지 않아 접수 이후 현재까지 105명의 인원과 소방정,  드론, 민간 어선 등 40여대의 장비를 동원하여 해상 및 육상 수색작업을 진행중이다.

또한 16일에도 사고발생구역 인근에서 또 다른 익수자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수색중이던 당진소방서 119구조대원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된 것이 알려져 수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수칙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서해안 갯벌 관련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은 서해안의 경우 조수간만의 차가 심할 뿐만 아니라 갯벌이 완만하고 넓게 펼쳐져 있어 물때를 놓치면 대피하기 어렵기 때문에 안전한 해루질을 위해서는 밀물과 썰물 시간을 미리 파악해 안전장구를 꼭 착용한 뒤 활동해야한다. 또한 안개가 낄 때나 야간에는 활동을 자제하고 만일의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2명 이상 함께 움직여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석문방조제에 해루질을 목적으로 한 인구가 증가하면서 무분별하게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위급상황시 소방차량 출동이 어려워 구조·구급이 늦어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출동에 방해가 되지 않는 안전한 곳에 주차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