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선 복선전철 101정거장 역명 제정 의견 수렴
서해선 복선전철 101정거장 역명 제정 의견 수렴
  • 당진신문
  • 승인 2020.09.17 09:37
  • 호수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하기 쉽고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역명, 10월 5일까지 접수

[당진신문] 당진시가 서해안 복선전철 건설사업 101정거장 역명 제정을 위해 10월 5일까지 시민의견을 수렴한다. 
 
시는 지난 8월 역명 제정 의견 수렴 결과 시민의 참여도가 저조해 「철도노선 및 역의 명칭 관리지침」제9조에 따라 2차로 의견 수렴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해선 복선전철은 철도시설공단 주관으로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4조955억 원을 전액 국비로 투자해 충남 홍성 ~ 경기도 화성(송산)까지 연결하는 총연장 90.01km 구간의 복선철도로 건설되는 사업이다.

현재 101정거장은 당진시 합덕읍 도리 16-5번지 일원에 건축 인허가가 진행 중으로 이번 역명 제정은 당진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들을 제안할 수 있는 기회이다.

제정 기준은 ▷ 이해하기 쉽고 부르기 쉬우며 그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명칭 ▷ 가장 많이 알려진 지명 및 해당 지역과 연관성 ▷ 지역 실정에 부합되는 명칭 등을 고려해 선정될 예정이다.

역명 제정에 대한 의견 제출 방법은 우편제출 또는 당진시 교통과나 해당 읍면동 사무소로 방문하면 된다. 제출된 주민의견은 당진시 지명위원회에 상정해 심의를 통해 선정한 후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 의견 제출할 예정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이번 시민제안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고 시민의 정서를 반영할 수 있는 서해선 복선전철 정거장 이름이 제정되길 기대한다”며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