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당진 현안 정부부처 연속 간담회 가져
어기구 의원, 당진 현안 정부부처 연속 간담회 가져
  • 당진신문
  • 승인 2020.09.07 09:20
  • 호수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고항 준설, 도비도 개발, 통합RPC 추가지원, 석문산단인입철도 노선
도시재생사업, 국도32호선 우회도로, 국도40호선 확장
남이흥 무인종가 체험마당, 삽교관광지 개발사업 등 협력 요청

[당진신문] 어기구 국회의원이 지난 4일, 세종시에 위치한 중앙정부 부처들을 잇달아 방문해 관계 공무원들과 연속 간담회를 가졌다. 어기구의원의 정부세종청사 방문은 지난 6월 9일 방문 이후, 21대 국회에서 두 번째다.

해양수산부를 방문한 어기구의원은 국가어항 개발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장고항 내에 어선의 안전정박과 어획물 양육의 원활을 도모하기 위해 추가 준설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명하고, 2021년 완료 예정인 전국 국가어항 개발계획 수립 용역에 장고항 준설을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장기간 방치되어 있는 당진의 관광명소인 도비도의 정상화를 위해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주문했다. 도비도 농어촌관광휴양단지는 2014년 폐쇄된 이후, 농어촌공사의 잇다른 공모 실패로 현재는 폐허화 된 상태이다.

또한, 당진시 우강면에 건립 예정인 미곡종합처리장(RPC)의 원활한 신축을 위해 추가적인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역설하고, 협력을 당부했다. 지난해 사업이 확정된 우강면 RPC의 당초 사업비는 국비 92.4억원, 지방비 46.2억원, 자담 92.4억원 등 총 231억원이다.

그러나, 실시설계시 예상사업비가 당초 사업비를 훨씬 뛰어넘는 380억원, 최저가 입찰 추정가로도 298억원에 달해 추가 국비지원이 없으면 자부담 비중이 증가하여 참여농협의 경영부실과 농업인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국토교통부 공무원들과의 면담에서 어기구 의원은 총사업비 9,380억원 규모의 대형국책사업인 석문산단인입철도 노선에 대한 해당 지역 주민의견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검토를 건의했다.

또한, 올해부터 시행하는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당진1동 읍내6통이 선정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당진시는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읍내6통이 선정되면, 노후화되고 활용도가 떨어진 공공건축물을 재생하고, 복합 생활SOC 어울림센터를 신축하여 지역활성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두 번째 도전하는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해 선정 필요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한편, 채운동~송악 반촌리 구간의 국도 32호선 대체우회도로와 합덕~고덕IC간 국도 40호선 확장의 필요성에 대해 이해를 구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조선 중기 대표적 명장인 남이흥장군과 대대로 무장을 배출한 의령남씨 무인종가 일대를 어린이, 청소년의 호연지기를 기르고 심신을 수양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남이흥장군 무인종가 체험마당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지역관광개발 공모사업에 삽교호관광지 재생 및 확대 개발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건의했다.

고용노동부를 방문해서는 이번달 선정 예정인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 평가에서 당진시의 노력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어기구 의원은 “정부 부처의 일선 공직자들이 당진의 지역 현안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것이 현안 해결의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부처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지역 현안들을 더욱 꼼꼼히 챙겨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