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서 자살예방 생명존중 순회강연 첫발
홍성서 자살예방 생명존중 순회강연 첫발
  • 당진신문
  • 승인 2020.06.24 15:38
  • 호수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연간 총 7회 개최…강연·콘서트 통해 희망 메시지 전달

[당진신문] 코로나19로 우울감이나 소외감을 느끼는 어르신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 

도는 24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생명사랑 인식 확산 및 생명존중 붐 조성을 위한 ‘자살예방 생명존중 순회강연’을 개최했다. 

도와 안전생활시민실천연합,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이 주최하고, 시·군과 뉴스핌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홍성군을 시작으로 당진, 예산, 아산, 태안, 천안, 공주 등에서 순차적으로 열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노인 멘토링 사업 대상자 등 각 시·군의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다. 

양승조 지사와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홍성군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교육 및 강연, 콘서트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생명이어달리기 교육을 실시했으며 개그맨 장용이 ‘울면 살고, 웃으면 행복하다’를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희망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미스트롯 출신 가수 한가빈과 히든싱어 김건모편 우승자 나건필이 출연해 노래로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도와 시·군, 그리고 전 부서가 함께하는 자살예방 협업과제를 발굴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높이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순회강연을 통해 우리 지역 풀뿌리 마을 마을마다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서로 보듬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해당 시·군과 함께 사전 예약을 통한 참석자 제한 및 발열 검사, 공연장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