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무엇일까? 
[오피니언]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무엇일까? 
  • 당진신문
  • 승인 2020.05.01 21:02
  • 호수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신(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의원/전문의/순천향대 의대 외래교수)
박경신 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
박경신 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

[당진신문=박경신]

이천 물류 창고에서 화재참사를 당한 분들은 열심히 땀흘려 일하시는 분들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더욱 안타깝다. 사망한 분들의 명복을 빈다.

영세민 중에서 일을 할 정도 능력이 되는데 놀면서 정부 지원으로 생활 하는 사람들에게 “왜 일을 안하세요?”라고 물어 보면 “뭐하러 땀흘려 일하냐? 놀아도 돈을 주는데...”라며 나를 이상한 사람처럼 쳐다 본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무엇일까? 나는 주저하지 않고 땀 흘려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라고 말을 한다. 땀을 흘린다는 건 그만큼 열심히 일했다는 증거이다. 열심히 일하고 흘린 땀만큼 기분 좋게 하는 것은 없다. 

땀 흘린 후에는 화나는 것도, 적개심도 사라지고 마음이 넉넉해지고 편안해진다. 잠도 편안하게 잘 수 있다. 이런 경험은 땀 흘려 열심히 일한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땀을 흘리며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을 보면 나는 괜히 기분이 좋아지고 힘이 솟는다. 

땀을 흘리며 산다는 것을 어떤 사람들은 힘든 인생이라고들 하지만 나는 땀 흘려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축복 받은 인생이라 생각을 한다.

어제 화재 참사로 일을 나가 소식 두절된 아들을 찾는 아버지 이야기가 부처님 오신 날에 나를 우울하고 슬프게 만든다. 다시 한번 그분들의 명복을 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