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건해소위, 코로나19 관련 예산 심사
충남도의회 안건해소위, 코로나19 관련 예산 심사
  • 당진신문
  • 승인 2020.03.26 15:55
  • 호수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안전실, 소방본부 등 4개 실국 2020년도 1회 추경안 심사
시내·외버스 업체, 택시종사자 재정 지원 등 중점 심사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위원장 장승재)는 26일 열린 319회 임시회 상임위 1차 회의에서 소관 실국별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

예산안 심사 규모는 재난안전실 43억 원, 건설교통국 653억 1000만 원, 해양수산국 3억 6000만 원, 소방본부 6억 7000만 원 등 총 706억 4000만 원이다.

위원들은 이날 심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시내·외버스 업체와 택시운수종사의 재정 지원, 코로나19 대응 감염방지 물품 구입 등 예산을 중점 심사했다.

장승재 위원장(서산1)은 “코로나19 대응 감염방지 물품 등 구입 예산으로 3억 3500만 원이 계상됐다”면서 “코로나19 감염(의심)환자 이송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119구급대원들의 감염방지 보호복과 장비 소독액 구입 예산인 만큼 현장 활동 대원들의 2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전익현 부위원장(서천1)은 “내수면에 인접한 어촌지역의 인프라 확충과 어촌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모 사업에 강마을 어울림 사업이 확정돼 국비 1억 8007만 원과 시군비 5402만 원이 계상됐다”며 “내륙어촌의 개발계획 및 재생사업 실시설계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말했다.

정광섭 위원(태안2)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택시·버스 이용객 감소와 운행 기피 등으로 대중교통수단인 택시 및 버스 업체와 종사자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생계비 지원과 경영개선을 위한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영 위원(계룡)은 “노인과 장애인은 교통사고에 더 취약해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적극적인 보호가 필요하다”면서 “노인보호구역 정비 사업 대상인 10개 시군 39개소에 대한 각종 안전시설 보강과 정비를 통해 교통사고 사상자 절반 줄이기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역설했다.

이계양 위원(비례)은 “작년 교통사고 지역안전지수는 4등급으로 수년간 하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회전교차로 설치사업과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장비 등의 설치 확대로 교통사고를 예방하여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형도 위원(논산2)은 “정부 공모 사업에 선정돼 2020 국가하천 스마트 홍수관리(수문 자동화) 선도 사업 21억 5000만 원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 12억 6000만원의 국비가 증액 편성됐다”면서 관련 사업의 내실있는 추진을 위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조승만 위원(홍성1)은 “2020년 국비지원계획 확정에 따라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국비 2억 7500만 원, 시군비 2억 500만 원이 증액 계상됐다”면서 “불합리한 교차로 개선과 중앙분리대와 전방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 정비로 교통사고가 감소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지정근 위원(천안9)은 “25일부터 민식이법(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됐는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차량 속도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감속시설 등 안전시설 보강도 병행해야 한다”면서 과속방지턱 설치 등 관련사업의 철저한 추진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