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 창당은 국민기만극”
민중당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 창당은 국민기만극”
  • 당진신문
  • 승인 2020.02.05 17:58
  • 호수 12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한국당 관련 민중당 당진시위원회 입장문 발표

[당진신문] 민중당 당진시위원회가 미래한국당을 ‘국민기만극’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5일 민중당 당진시 김진숙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면서 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자극하던 자유한국당이 관련 예산을 삭감하고 방역공무원 증원을 막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런 자유한국당이 오늘 비례투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을 창당함으로써 또 다시 국민들을 우롱, 기만하는 정치쇼를 벌이고 있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에게 직접 연락해 미래한국당 대표로 세웠다. 또한 앞으로 자유한국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국회의원들을 위성정당에 입당시킬 계획이라고 한다”며 “정당정치를 교란하고 국민기만극을 벌이는 황교안대표의 행동은 정당법을 위반한 행위다. 검찰은 민중당에서 고발한 사건을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자유한국당은 당장 위성정당을 해산애햐 한다. 촛불민심에 의해 자유한국당의 국민사기극은 반드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