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교사 4명 자가격리..정밀 전수조사 진행 중
충남교육청, 교사 4명 자가격리..정밀 전수조사 진행 중
  • 당진신문
  • 승인 2020.01.28 17:57
  • 호수 12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세계적인 확산 추세로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경계’ 단계로 격상되자 28일 각부서 대응 방안과 학사운영, 학교 방역 대책, 복무관리 등을 협의하고 대응 방안을 확정 시달했다.

도교육청은 28일부터 학교들의 개학이 본격화됨에 따라 모든 학교에 지난 13일 이후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서는 무증상이라도 등교 중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감염병 예방교육, 학교 소독과 함께 모든 학생에게 마스크 등을 배포하고, 손세척제 등 보건용품을 비치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교사 4명이 우한시를 다녀오거나 경유한 이력이 있어 격리상태이며, 우한시를 방문했던 학생은 현재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확실한 방문 여부를 다시 확인하기 위해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우한시, 후베이성, 중국을 방문했는지 현재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학기 학사일정에 대한 변경사항은 학교운영위원회 의견을 수렴해 학교 자율적으로 결정하고 신속히 보고하도록 했다.

충남교육청은 설 연휴 전에 교육국장을 단장으로 감염병 관리대책반을 구성하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알리미 시스템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