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청 출입구가 전면 폐쇄된 이유는?
당진시청 출입구가 전면 폐쇄된 이유는?
  • 배길령 기자
  • 승인 2020.01.14 15:53
  • 호수 12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농민수당 조례 놓고 당진농민수당추진위, 당진시 갈등 심화
농민수당 요구 집회에 당진시, 시청 출입구 3곳 폐쇄 맞불
14일 오후 5시경 차량출입제한 해제...농민수당 이견은 여전

[당진신문=배길령 기자] 당진시 자체 농민수당을 요구하는 당진농민수당추진위(위원장 김희봉, 이하 추진위)의 집회에 당진시가 시청출입구 폐쇄라는 맞불을 놓으면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당진시는 지난 11일 토요일 대호간척지에서 1톤 트럭 40여대에 나눠 실은 볏짚곤포사일리지를 시청민원실 앞에 적재할 계획이었던 추진위의 집회에 당진시청 출입문 3곳을 공무차량으로 폐쇄하면서 시위 차량뿐만 아니라 민원인의 차량진입까지 막는 초강수를 뒀다. 

당진시농민수당추진위는 충남도조례에 따른 농민수당이 아닌 주민발의로 제안된 당진시 농민수당 조례를 제정하고 시 자체의 농민수당지급을 요구하고 있지만 당진시는 도 조례 제정을 앞두고 도와 중복되는 수당지급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12일 시관계자와 추진위가 만나 논의가 진행됐지만 의견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13일 진행된 협상도 결렬되면서 현재 당진시청을 통하는 정문과 후문을 포함한 3곳은 지난 11일부터 4일째 차량출입이 제한되어 있다. 

당진시 자치행정과는 “민원주차장은 민원이 이용하는 곳이고 또 농민회에서 사일리지를 적재했을 때, 하중으로 인해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어 현재 차량출입을 제한한 상태다. 청사보호와 방어차원에서 폐쇄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민수당과 관련해 당진시 농업정책과는 “도와 별도로 지급되는 농민수당에 대해서는 당진시의 입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라며 “지난 12일 농민회의 요구사항과 당진시의 입장을 협의했지만 입장차이로 결렬됐다. 추진위와의 협의는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진농민수당추진위 김희봉 위원장은 “당초 계획은 시청 앞에 볏짚곤포사일리지를 적재하는 것이었지만 당진시에서 막아섰다. 당진시는 현재 시민의 불편보다 시장의 안전을 중시하고 있다”며 “진정한 주민자치를 위한 농민수당 조례제정과 지급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임명직이 아닌 선출직인 시장이라면 시민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원만한 협상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계속 집회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데 당진시측에서 공무차량을 빼면 농민회도 차량을 철수하기로 의논했다. 하지만 아직 차량은 빠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민회의 집회가 4일차로 들어서면서 14일자로 예정됐던 신년 기자회견 역시 2월 5일로 연기됐다.

당진시청 기획팀은 “신년 기자회견은 시민들에게 시정계획을 말씀드리는 자리인데 시민들의 집회 중 강행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해결점을 찾고 진행될 계획으로 연기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당진시청출입구는 이날 14일 오후 5시경 차량출입제한이 풀렸다. 당진시와 추진위는 이날 오전 11시에 진행된 김홍장 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현재 시민들의 불편과 안전문제를 위해 철수하고 곤포사일리지 일부를 시청 앞에 적재하기로 합의했다. 

시청 문은 열렸지만 농민수당에 대한 합의는 아직 이루지 못한 상황. 현재 농민수당추진위원회는 오는 2월 9일까지 한 달여 동안 집회신고를 한 상태로 한동안 첨예한 대립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