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석곤 의원 “금산세계인삼엑스포 다시 개최하자”
충남도의회 김석곤 의원 “금산세계인삼엑스포 다시 개최하자”
  • 당진신문
  • 승인 2019.12.16 13:35
  • 호수 12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O 개도국 지위 포기, 해외 저가 인삼으로 ‘이중고’
김 의원 “조례 근거해 네 번째 엑스포 개최 계획 조속히 검토해야”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김석곤 의원(금산1)은 16일 제316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인삼 종주지인 충남의 위상을 정립하고 인삼산업 발전을 위해 금산세계인삼엑스포를 다시 한 번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지난 10월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결정으로 인삼의 관세율 감소가 불가피함에 따라 인삼 농가들의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최근 중국과 캐나다의 값싼 인삼이 세계 시장의 점유율을 확장하는 등 금산의 경제는 이중고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남도는 지난 2006년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금산세계인삼엑스포를 3차례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지만 최근 경북 영주시가 2021년 풍기세계인삼엑스포를 유치하게 되면서 도민들은 엑스포 개최를 지속하지 못해 크게 아쉬워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국 인삼의 70%가 금산에서 유통되고 지난해 7월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금산의 전통인삼농업을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했다”며 “인삼 품목으로는 세계 최초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는 지난해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정례화를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했다”며 “엑스포가 5년을 주기로 열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부터 그 밑그림을 그려야 하는 시기”라고 역설했다.

계속해서 “엑스포 유치를 한번 놓치게 되면 다음엔 두 배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난 1월 인삼산업 육성·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한 만큼 이를 근거로 네 번째 금산세계인삼엑스포 개최를 위한 계획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