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발표
충남교육청,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발표
  • 당진신문
  • 승인 2019.12.09 17:38
  • 호수 12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발생한 학교급식 리베이트 사건으로 종합청렴도 1단계 하락

[당진신문]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외부청렴도 3등급, 내부청렴도 2등급, 정책고객평가 3등급, 종합청렴도 4등급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청렴도 평가결과 종합청렴도가 지난해에 비해 한 단계 하락한 주요 원인은 지난해 발생한 학교급식 리베이트 특정 감사 결과가 올해 평가에 반영돼 감점 요인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외부청렴도는 전년 대비 0.27점 향상된 8.50점으로 3등급, 내부청렴도는 0.06점 하락한 8.10점으로 2등급을 받아 전년도와 동일한 등급을 받았고, 정책고객 평가는 1.1점 하락한 6.50점으로 3등급을 받았다.

충남교육청에서는 올해 청렴도 향상을 위해 교육 비리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등 부패 행위자 징계 처분을 강화하고, 도내 전체 고등학교를 찾아가 2018년 부패 취약분야인 급식과 물품 계약 분야에 대한 컨설팅을 시행해 회계 투명성을 강화했으며, 학교장 등 고위 공직자에게만 실시했던 청렴교육을 교감, 행정실장까지 확대해 시행했다. 또한, 청렴문화 캠페인, 기관(학교) 청렴도 인식 진단 등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과 함께 각급 기관과 학교의 청렴도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청렴도 측정결과는 과거의 부패행위자 처벌 과정에서 나타난 아쉬운 결과”라며 “반부패 청렴 시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전환점으로 삼아 청렴도 향상을 위해 구성원 전체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