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1동 도시재생, 군청사 철거 문제로 제동
당진1동 도시재생, 군청사 철거 문제로 제동
  • 지나영 기자
  • 승인 2019.11.30 06:00
  • 호수 12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군청사 철거 후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조성 사업 두고 첨예한 갈등
당진시 측 “군청사 철거는 뉴딜사업 필수조건...사전에 주민들 동의 받아”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1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 당진시와 지역 주민간 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번 뉴딜사업은 △주민커뮤니티 거점 조성 △시민문화예술촌 조성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 조성 △세대융합지원센터 조성 △청년 공유주거 공간 조성 △주택지 골목정비사업 등 총 6개 사업을 2022년까지 완료하는 계획으로 지난 7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이중 논란의 쟁점이 된 사업은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 조성 사업으로 구 군청사를 철거하고 방문객을 비롯한 지역주민을 위한 이벤트 공간 및 지하에 주차장을 건립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6개의 사업들 중 가장 많은 사업비 약 67억원이 투입되며, 현재 철거용역업체 선정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주민커뮤니티 거점 조성과 시민문화예술촌 조성을 위해 구 농협건물과 당진시네마 부지를 매입하고 사업을 추진하는데에는 주민들의 반대 의견은 없는 상황. 그러나 주민들은 사업 진행 사항 중 필수인 군청사 철거에 반대 의견을 내놓으며 핵심 사업인 도심광장 및 거점주차장 조성을 위한 군청사 철거에 제동을 걸었다.

이홍근 전 충청남도의원은 “구 군청사는 역사적으로 통일신라부터 이어져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당진시의 상징적인 건물인데, 추진과정에서 몇몇 주민만의 의견으로 사업이 진행되는건 말도 안된다”며 “군청에서 당진 오거리 그리고 서문리에 형성된 상가는 활성화가 안되고 원도심의 기능을 제대로 못하는 이런 상황에서 군청사를 철거하고 광장을 조성한다고 다시 회복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반대측은 구군청사 철거를 반대하면서 대안책으로 구 군청사 앞 다른 부지로 광장을 조성하자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시 “구 군청사, 노후화되고 안전 등급 낮아”
이같은 주장에 당진시 도시재생과는 사전에 충분히 설명하고 동의도 얻었다며 적극 반박하고 있다.

도시재생과 임대형 주무관은 “14년도부터 당진시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2015년도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를 비롯해 도시재생대학 운영 및 주민 워크숍, 상인간담회 등 주민들에게 사업을 알리기 위한 자리를 충분히 마련했다. 그리고  동의도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 주무관은 “구 군청사는 지어진지 오래된 건물로 건물안전진단은 몇 차례 실시된 바, 노후화로 안전진단에 낮은 등급을 받아 철거를 하는 것이 맞다”며 “반대하는 주민들이 대안책으로 구 군청사 앞 다른 부지로 광장 조성하자는 의견을 내놨지만, 군청사 를 철거하는 조건으로 사업비를 받은 것이라 주민들의 제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이홍근 전 도의원은 “다른 부지로 광장 조성하자는 의견을 제시한건 맞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전시가 원도심 개발을 위해 제2의 행정타운을 구상중이라는데, 구 군청사를 철거를 꼭 해야 한다면 당진시도 광장 뒤편에 제2 청사를 짓는 것을 요청한다”라며 “청사를 짓는다면 행정 공간 부족 문제도 해결하고 오고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원도심 활성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본사업 추진은 시와 주민간의 소통 부재 속에 소수만의 의견으로 검증없이 진행된 사항으로, 강행추진보다는 주민과 대안책을 함께 마련해 달라”고 주장했다.
현재 철거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반대대책위까지 구성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밝히고 있는 가운데 당진시는 본관철거 및 도심광장조성반대 민원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큰 마찰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편 당진시는 이홍근 회장 외 주민 3명에게 당진시의 입장을 공문으로 보낸 상태로 12월 12일 주민 간담회를 개최해 당진시 입장을 다시 한번 설명하겠다는 계획이다.

당진시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전문가 단체, 시민단체 등 관련 이해관계자 및 행정기관이 참여하는 사업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운영 할 계획”이라며 “도시재생사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좋은 의견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