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압 765㎸ 송전탑, 당진·횡성·정선에 80개 이상 설치”
“초고압 765㎸ 송전탑, 당진·횡성·정선에 80개 이상 설치”
  • 당진신문
  • 승인 2019.10.15 09:42
  • 호수 12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7개 지자체에 설치, 10개 이상 설치된 지자체 전국 22곳
충남 내 당진이 80개로 최다, 예산-공주-천안-서산-아산順
어기구 의원, “지역주민 피해 줄이는 노력해야”
어기구 국회의원
어기구 국회의원

[당진신문] 전국에 설치된 765kV의 초고압 송전탑이 충남 당진을 비롯해 강원 횡성과 정선에 80개 이상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지자체별 송전탑 현황’자료에 따르면 765㎸ 초고압송전탑은 현재 전국 27개 지자체에  1,040개가 설치되어 있다.

이중 가장 많이 설치된 지자체는 강원 횡성 85개, 강원 정선 83개, 충남 당진 80개 순으로 3개 지자체를 비롯한 10개 이상 설치된 지자체는 전국 22곳에 달했다.
 
광역별로는 강원도가 6개 지자체에 334개, 경기도가 7개 지자체에 251개, 충남도가 6개 지자체에 237개 순이었다. 충남의 경우 당진이 가장 많은 80개이며, 예산-공주-천안-서산-아산순으로 초고압 송전탑 설치가 많았다. 

송전탑이 설치된 전국 228개 지자체 중 201곳은 초고압 송전탑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별로는 서울,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전북, 전남, 제주 등은 765kV 송전탑이 전무했다.

어기구 의원은 “초고압(765㎸) 송전탑으로 설치지역 지역주민들은 건강과 재산권에 큰 피해를 입는 만큼 설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압 765㎸ 송전탑 설치 지자체별 순위
고압 765㎸ 송전탑 설치 지자체별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