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송전철탑 대규모 연행 후폭풍...기자회견에 도지사 면담까지
당진 송전철탑 대규모 연행 후폭풍...기자회견에 도지사 면담까지
  • 최효진 기자
  • 승인 2021.07.24 10:30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기자회견 열고 경찰 규탄...대책위 도지사 면담 진행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송전철탑 건설 현장에서 벼 훼손을 막아선 우강 주민들의 대규모 연행 이후 후폭풍이 거세다. 기자회견과 도지사 면담 등 삽교호 소들섬을 지키기 위한 우강 주민들의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당진 신평면에서 송전철탑 건설현장에서 대규모 연행사태가 벌어지자(관련기사: 농민앞에서 벼 짓밟은 한전...막아서는 농민 대규모 연행, 본지1367호) 당진시농민회를 중심으로 당진 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이 모여 19일 오전 10시 당진경찰서 앞에서 ‘여성농민 인권 유린 문재인 경찰 규탄대회 및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날 집회에 참석했던 이들은 벼를 짓밟는 한전에 대한 제재보다는 주민을 연행한 경찰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날 참석한 이진숙 충남인권위원장은 “경찰은 자기들이 할 일을 했다고 하겠지만, (경찰이) 한전이라고 하는 큰 권력에 저항하고 항의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줘야 함에도, 그 시민을 그렇게 과도하게 연행해 가는 것이 과연 경찰이 할 일인가”라고 발언했다.

사건 당일 연행된 여성 주민 A 씨 역시 이 날 발언에 자신을 강제 연행한 경찰을 강하게 규탄하고, 송전철탑 건설을 강행하고 있는 한전에 맞서 삽교호와 우강 소들섬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다짐하기도 했다. 

약 한 시간 넘게 진행된 기자회견을 마치고 대책위와 시민사회 대표들은 당진경찰서장을 만나 항의를 하려고 했으나 사전 면담 요청이 없었다는 이유로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당진경찰서 측은 “연행 당사자 6명의 경우 당사자들이 요청한다면 만날 수 있다”면서 “경찰이 잘못한 것이 있다면 민원실로 고소고발을 하든, 인권위 제소를 하든 법적 절차대로 진행했으면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주민들은 기자회견뿐만이 아니라 21일 오후 3시 30분부터 도청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도 면담을 가졌다. 

주민들은 당진의 송전철탑 건설 관련 입장을 설명하고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 철새 도래지인 소들섬과 삽교호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서 당진뿐만 아니라 아산의 지역 주민들이 공동으로 한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중재 등을 부탁했다.

한편 우강의 주민들은 매일 오후 송전철탑 건설 현장에 설치한 천막 농성장에 모여 항의의 뜻을 전하고 있으나 건설 작업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