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지금의 고통으로도 충분하다. 원전이 웬말이냐!
[오피니언] 지금의 고통으로도 충분하다. 원전이 웬말이냐!
  • 당진신문
  • 승인 2022.03.24 14:15
  • 호수 14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숙 진보당 당진시위원회 위원장 

윤석열 캠프에서 원자력 에너지 정책분과장을 맡았던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지난 17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원전 비중을 35%로 늘리면 재생에너지를 20%만 해도 된다. 소형모듈원전(SMR)을 충남 당진 등 기존 석탄화력발전소가 있는 지역에 지으면 된다. 석탄화력발전소에 이미 전력망이 다 깔려 있기 때문에 발전기를 석탄 대신 SMR로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당진을 비롯한 충남에는 전국의 석탄화력발전소 58기 중 50%인 29기가 몰려 있다. 당진의 경우 당진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유해배출가스와 미세먼지 그리고 초고압 송전탑으로 수십 년 동안 고통을 당해왔다. 화력발전소 근처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일상생활의 고통뿐 아니라 암환자가 급격히 느는 충격적 상황에 직면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그런 당진에 소형원전을 세우겠다는 것인가?

소형모듈원전은 기존 대형 원전의 10분의 1 수준으로 용량이 작아 경제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십, 수백 기를 건설해야 한다. 결국 소형이 소형이 아닌 셈이고, 아직 안전성도 충분히 담보되지 않은 기술이다. 

당진 시민들은 ‘핫바지’가 아니다.

윤석열 당선자의 ‘원전 강국’ 공약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지역의 피해는 아랑곳하지 않고 수도권 시민들을 위해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다시 원전까지 지으려는 윤석열 당선자의 에너지 정책에 당진 시민들은 분노한다. 

기후위기 시대에 원전을 건설하자는 주장은 불난 집에 화약을 설치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다. 원전은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과거의 수단일 뿐이다. 과거로 회귀하는 ‘원전 강국’의 헛된 꿈을 버리고 기후위기에 걸맞은 재생에너지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