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와 민속품의 만남, 김경희 작가 전시회 개최
민화와 민속품의 만남, 김경희 작가 전시회 개최
  • 이석준 기자
  • 승인 2021.09.16 13:11
  • 호수 13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1일까지 한국 도량형 박물관 갤러리

[당진신문=이석준 기자] 서민들의 생활모습이 담긴 민화를 통해 선조들의 멋을 엿볼 수 있는 김경희 작가의 ‘민화와 민속품의 만남’ 전시가 10월 31일까지 한국 도량형 박물관 갤러리에서 열린다.

당진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열리는 전시회는 도계민화박물관 관장인 김경희 작가의 민화와 도량형 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도량형기, 민속유물 등 30점 이상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 민화와 민속품의 만남이라는 주제에 맞춰 김경희 작가의 장터를 그린 민화에 등장한 짚신, 바구니, 동전을 비롯해 각종 도량형기 및 민속유물을 직접 민화 앞에 전시했다. 또한 추수와 혼례를 그린 민화에 등장하는 전통 복장, 물례 등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김경희 작가는 “전시회가 민화에 담겨있는 민속품과 함께 진행되는 만큼 현대사회에서 느끼지 못한 소박함과 따듯한 정을 느낄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계승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도량형 박물관 김추윤 관장은 “한국 도량형 박물관은 그 동안 시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갤러리 공간을 마련하고, 여러 저서 및 학술서적을 발간하는 등 연구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전시회로 지친 삶의 에너지를 충전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