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농촌협약 공모사업, 실현 가능할까
당진시 농촌협약 공모사업, 실현 가능할까
  • 이석준 기자
  • 승인 2021.07.24 09:30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 시 5년간 최대 300억원 지원
추진상황 설명회...“가능성 의문”

[당진신문=이석준 기자] 당진시가 추진하는 농촌협약 공모사업을 두고 실현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농촌협약은 당진시와 농림축산식품부가 협약을 맺고 당진시 농촌 지역에 5년간 300억원 규모의 지원을 통해 △농촌 정주 여건 개선 △농촌경제 활력 제고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농촌 소득 증대, 농촌 공동체 복원 및 지속성 강화 등 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당진시는 최종 계획서를 2022년 5월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할 계획으로, 사업 선정은 같은 해 7월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1일 열린 추진상황 설명회에서 정석호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은 홍성, 청양 등 타 시군 농촌협약 추진사례를 통해 당진시의 농촌협약 실현을 위한 세부 계획 수립 및 추가적인 사업발굴을 제안했다. 사업 실현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지방 이양된 마을만들기 사업추진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 수립 △농촌협약위원회 구성 및 지원센터 등 중간지원조직 운영 등을 제시했다.

사업 내용 이해 어려워...실현 가능하나?

하지만 이날 설명 이후 참석자들은 내용이 어렵고, 사업이 처음 의도한 방향대로 실현 가능할지에 대한 의문을 나타냈다.

윤동현 부시장은 “그동안 중앙정부에서 농촌을 살리기 위한 여러 사업을 진행해 왔는데 이 사업이 처음 의도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실현가능성에 의문이 든다”며 “내용을 끝까지 듣고 이해를 해보려고 했지만 오히려 머릿속이 더 복잡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한 “(농촌생활권 활성화 사업 내용에 따르면)중심지와 거점 간 연계를 위한 교통 배치 등과 사업구역의 선정 또한 어려워 보인다”며 “300억 규모의 공모사업을 진행하려면 부처 간 협업이 중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건설과 하태은 기반조성팀장은 “이미 구축되어 있는 농촌 권역센터, 건축물  중 활용이 저조한 건축물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를 어떻게 활용, 운영하느냐가 사업 계획에 포함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도시재생과 정금호 도시재생뉴딜팀장은 “전략계획, 활성화 계획까지 완벽하게 수립하고 공모사업을 진행하는 것인지, 예비 사업계획으로 공모를 진행하는 것인가 궁금하다”며 추가 설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지적에 대해 정석호 센터장은 “농촌 지원이라는 큰 사업 이외 각 사업별로 세부적인 계획 수립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석호 센터장은 “농촌협약 사업은 큰 틀에서 보면 당진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유사한 개념”이라며 “공모 사업 제출시 세부 계획까지 수립해 제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동체새마을과 심장보 마을공동체 팀장은 “농촌협약 공모 사업을 위해 부서 간 협업이 중요한 만큼 여러 의견을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