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복수노조 통한 자회사 꼼수...직접 고용해야”
“현대제철, 복수노조 통한 자회사 꼼수...직접 고용해야”
  • 최효진 시민기자
  • 승인 2021.06.17 17:13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비정규직 노조, 17일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기자회견
정의당 “직접고용 이행 않으면 정의선 회장, 안동일 사장 국회로 불러 책임 물을 것”

[당진신문=최효진 시민기자] 금속노조와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가 최근 현대제철에서 복수노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복수노조의 출현이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을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 아니라 자회사로 우회하려는 시도로 파악하고 있어 향후 심각한 노-노, 노-사 갈등 양상이 우려된다. 

금속노조는 17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현대제철은 명백한 불법파견이다! 복수노조 설립해 자회사 선동 현대제철 규탄 기자회견’을 열였다. 이 자리에는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과 정의당이 함께했다.

먼저 발언에 나선 김용화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현대제철은 자신이 저질러 놓은 불법파견의 문제를 정직하게 반성하고 정확한 대책으로 정규직화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피해가려는 복수노조, 자회사 꼼수를 획책하여 노동자들을 고통에 빠뜨리고 있다”면서 “현대제철이 비정규직 문제를 회피하고 왜곡한다면 금속노조는 현대차 그룹에 투쟁을 선포할 것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말했다. 

자회사 전환 방식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금속노조는 같은 현대차 그룹의 현대위아 평택공장에서도 복수노조 설립과 자회사 전환 강요 등으로 중앙노동위로부터 부당노동행위라는 판정이 나왔다는 것.

금속노조 법률원 김유정 변호사는 “현대제철 안에서 자회사를 주장하는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같은 그룹사인 현대위아 평택공장에서도 벌어진 일이다. 현대위아는 기존 사내하청업체들을 울산으로 보내고 평택공장에는 별도 법인을 설립하고 노동자들에게 계속 평택에서 일하고 싶으면 새로운 자회사에 입사하라고 했으며, 금속노조 탈퇴 조건도 내걸었다. 최근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를 부당노동행위라고 판정했다”면서 “이처럼 자회사 꼼수는 탈법행위이자 여기에 어용노조 설립을 이용한 행위까지 더해지면 부당노동행위이자 법죄 행위에 불과하다”라고 말했다.

자리에 참석한 김응호 정의당 부대표는 “정의당은 현대제철이 성실한 교섭과 직접고용을 이행하지 않으면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 국회 차원의 노동현안 보고와 하반기에 있을 국정감사장에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과 현대기아차 그룹 정의선 회장이 서게 만들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이강근 금속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고용노동부가 불법 파견한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직접 채용하라고 지시했지만, 현대제철은 ‘경영상의 이유로 채용할 수 없다’라고 한다. 현대제철은 더 이상 꼼수 부리지 말고 법원에서 판결했듯이 고용노동부가 시정명령을 내렸듯이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해야 한다”면서 “만약 계속 꼼수를 부린다면 3,800여 명의 비정규직 조합원들을 모두 다 이끌고 이 곳 양재동을 에워쌀 것이며, 끝까지 투쟁해 온전한 정규직 전환을 이룰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