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덕여중 "1969년 병설 개교이래 처음으로 학교이름표가 생겼어요"
합덕여중 "1969년 병설 개교이래 처음으로 학교이름표가 생겼어요"
  • 당진신문
  • 승인 2020.06.18 09:44
  • 호수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합덕여자중학교(교장 박종근)는 16일 학교 간판을 설치했다.

합덕여자중학교는 합덕고등학교와 한 곳에서 시설과 장소를 같이 사용하는 병설학교이다. 교사(校舍)는 합덕고등학교가 앞동에 위치해 있고, 합덕여자중학교는 후동에 위치하고 있어 안내판이 없다면, 합덕여자중학교에 방문하기 어려움이 따랐다. 이런 방문자의 고충을 해소하고 학교를 찾아오는 방문자를 배려하고자 학교 건물 외벽에 간판을 설치했다.

학생회 회장인 윤0람 학생은 “학교가 이름표가 생겨 너무 좋아요. 학교 간판이 생긴 것처럼 저도 우리학교의 간판이 되도록 학생회 활동을 열심히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합덕여자중학교 학교장 박종근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교육공동체가 학교 안팎에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학교 간판 부착을 통해 학교의 생기를 불어 넣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이제 이름표가 생겼으니, 합덕 지역을 넘어 당진지역의 간판 학교로 거듭나길 기대해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