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육묘기 팁번·병해충 피해 주의
딸기 육묘기 팁번·병해충 피해 주의
  • 당진신문
  • 승인 2020.05.14 06:37
  • 호수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업기술원, 육묘 초기 영양·차광·환기 등 철저 관리 당부

[당진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4일 성공적인 딸기 육묘를 위한 육묘 초기 영양 관리와 철저한 병해충 방제를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설향’ 품종은 육묘 초기 런너(줄기)의 끝이 검게 마르고 신엽이 오그라드는 ‘팁번’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

팁번은 일조량이 강해지는 봄철에 하우스 내 환경이 건조하고, 토양 내 비료 농도가 높을 때 주로 발생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육묘 하우스가 햇볕에 노출되지 않도록 차광하고, 토양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수분을 일정하게 관리해야 한다. 

또 과다한 질소 시비를 주의해야 하며 월 1∼2회 칼슘제를 관주하는 게 좋다. 

이와 함께 탄저병, 역병, 시들음병, 작은뿌리파리, 진딧물, 응애 등 병해충 발생이 심해지는 시기에 차광·환기로 시설 내 온도를 낮추는 등 주기적인 병해충 방제를 해야 한다.

특히 역병과 시들음병은 하엽 제거 시 상처 부위를 통한 감염이 많이 발생하므로 하엽 제거 후에는 반드시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이인하 연구사는 “딸기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은 육묘”라며 “딸기 육묘 기술, 병해충 방제 등 딸기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기술 개발 및 현장 기술 지원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