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극만 확인한 간척지 경작권 반환...갈등 심화되나
간극만 확인한 간척지 경작권 반환...갈등 심화되나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0.05.11 06:00
  • 호수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척지 경작권 관계기관 회의 열려
간척지 포기한 낙협에게 되돌려준 농어촌공사 논란
간척지대책위 “경작권 투쟁한 농민 기만하고 우롱...투쟁할 것”
농어촌공사 “낙협 포기시 손실 발생 판단, 계약해지 요청 철회”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시농민회 간척지 경작권 반환 대책위원회(위원장 이종섭, 이하 간척지대책위)가 당진시에 제시한 간척지 반환 요구에 명확한 답을 얻지 못했다. 

지난 6일 간척지 경작권과 관련 관계기관 회의가 열렸지만 서로 현격한 입장차만 확인한 채 종료됐다.

지난 4월 간척지대책위는 김홍장 시장과 몇 차례의 면담자리를 갖고 △간척지 경작권을 농민에게 반환할 것 △당진시의 타작물 재배 면적 비율이 전국에서 높아, 다른 지역과 형평성을 맞춰 줄 것 △남북 교류 사업을 위해 당진에서 재배한 쌀을 북한에 보내는 것을 지자체에서 앞장 서 줄 것 등의 세 가지 의견을 제시했었다. 

지난 6일 김홍장 당진시장을 비롯한 한국농어촌공사 당진지사 오병덕 지사장과 간척지대책위 이종섭 위원장, 농민수당추진위원회 김희봉 위원장, 송인식, 조민희, 강관묵, 유진선 대책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낙협이 포기서를 제출한 대호지 간척지를 농어촌공사가 낙협에게 되돌려준 것이 논란이 됐다. 

간척지대책위는 “그동안 농민들이 경작지를 달라고 투쟁해 왔지만, 농어촌공사는 낙협이 포기서까지 제출한 대호지 간척지를 되돌려 줬다”며 “농민이 경작권을 달라고 요구 할 때는 노력하겠다더니 그게 과연 진심인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홍장 시장 역시 농어촌공사 측에 “농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낙협이 포기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내놓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희봉 위원장은 “농민들은 농번기로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어, 모내기에 전력을 다 한 후 다시 모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국농어촌공사 당진지사 오병덕 지사장은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이후 전화통화에서 간척지를 되돌려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오병덕 지사장은 “낙협에게 되돌려준 이유는 농림부에서 낙협에 사태 해결을 촉구했고 이에 부담을 느낀 낙협이 계약해지요청을 했던 것”이라며 “현재 낙협이 대호지 간척지를 포기하면 농번기 시기와 맞추지 못하고, 땅을 비워둬야 하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낙협의 계약해지요청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병덕 지사장은 “현장에서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고 싶었지만, 이미 서로 감정이 격앙되어 있는 상황이라 나중에 말씀을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혀 해결되지 못한 채 끝나버린 회의

회의에서 이외에 당진시와 농어촌공사 측은 간척지대책위의 제안에 뚜렷한 대안책을 내놓지 못했다.

오병덕 지사장은 당진에서 재배하는 타작물 재배면적 비율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다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재배 비율을 평균보다 5%를 높게 볼지 10% 혹은 2%를 높게 볼지에 대해서는 두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에 쌀을 보내자는 대책위 의견에 대해 김홍장 시장은 “당장 추진은 어렵다”며 “현재 농어촌공사로부터 토지를 매입 후에 토지 이전을 완료 하면 쌀 생산을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척지대책위는 이날 회의가 끝난 직후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가 제시한 3가지 제안에 당진시가 해결책을 내놓지 않았다며, 실질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조성원 농민회 합덕 지회장은 “간척지경작권 반환을 위해 농식품부와 지역 국회의원을 찾아가 하소연도 해봤지만 누구 하나 농민편은 없었다”며 “정부와 농어촌공사는 잘못을 인정하는 척하며 철저히 농민들을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농민들은 농민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전봉준 농민군의 정신을 따라 강력하게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