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9초에 1건’ 꼴로 119신고 접수 
지난해 ‘49초에 1건’ 꼴로 119신고 접수 
  • 당진신문
  • 승인 2020.03.08 09:57
  • 호수 12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4만 여건 접수…구급신고가 12만 여건으로 가장 많아

[당진신문] 지난해 충남지역에서 ‘49초에 1건’ 꼴로 119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소방본부는 8일 지난해 119신고접수 분석결과를 분석·발표했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충남지역에서 총 64만 4107건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는 2018년 62만 947건보다 3.7% 증가한 수치다.

신고 유형을 살펴보면 구급신고가 12만 4973건으로 가장 많았고, △구조신고 3만 3667건 △화재신고 2만 7928건 △의료상담 3만 8684건 △기타 41만 8855건 등이다.

화재·구조·구급 신고를 시간단위로 환산해 보면 화재신고는 18분에 1건, 구조신고는 15분에 1건, 구급신고는 4분에 1건씩 접수됐다.

월별 현황을 보면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 달은 8월(7만 2215건)과 9월(7만 930건)로 나타났다. 이는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신고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요일별로는 토요일, 시간대별로는 오후 1시에서 2시 사이가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다.

관할 소방서별로는 아산소방서 6만 4412건, 천안서북소방서 6만 957건, 천안동남소방서 5만 4565건, 서산소방서 4만 2325건, 당진소방서 3만 8883건 순으로 집계됐다.

도 상황요원 1명이 연간 처리하는 신고건수는 1만 3419건으로, 전국 평균(1만 1803건)보다 13.7% 높다.

특히 도민 100명당 평균 신고건수는 30건으로 제주도(31건)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관을 기다리는 도민에겐 신속하고 정확한 출동만이 최선이다”라며 “상황요원의 역량강화를 통해 가장 빠르게 달려가는 119가 되겠다”고 말했다.